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신권 한독 명예회장 별세

최종수정 2014.05.01 16:28 기사입력 2014.05.01 16: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김신권 ㈜한독(옛 한독약품) 명예회장이 지난 30일 별세했다. 향년 92세.

국내 제약업계의 기반을 닦은 대표적 1세대 창업주인 고(故) 김 명예회장은 1922년 평북 의주에서 출생해 1941년 중국 안둥시에서 '금원당'이라는 약방을 차린 이후 70여년 동안 제약업에 매진했다.
1954년 한독을 설립한 김 회장은 1957년 당시 국내 제약사로는 처음 독일 기업 훽스트사와 제휴, 일찍이 국내 제약업계의 비즈니스 영역을 세계로 넓힌 선구자적 인물이다.

사람을 귀하게 여기고 '신뢰 경영'을 실천한 기업가로도 높이 평가받고 있다. 1975년 직접 직원들에게 노동조합 설립을 권유했고, 이후 한독은 단 한 차례의 노사 분규도 겪지 않았다.

또 김 회장은 의약학 사료 보존을 위해 1964년 한독의약박물관을 세웠고, 2006년 설립한 한독제석재단을 통해 장학사업과 의약학 연구지원 활동도 활발히 펼쳐왔다.
유족은 아들 김영진 한독 회장을 비롯해 2남 1녀가 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