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원래·김송 부부 임신 8개월 "우리 남편이 달라졌어요"

최종수정 2014.05.01 07:45 기사입력 2014.05.01 07:45

댓글쓰기

▲강원래·김송 부부 'SBS 한밤의 TV 연예' 출연모습.(사진:'SBS 한밤의 TV 연예' 방송 캡처)

▲강원래·김송 부부 'SBS 한밤의 TV 연예' 출연모습.(사진:'SBS 한밤의 TV 연예'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강원래·김송 부부 임신 8개월 "우리 남편이 달라졌어요"

강원래·김송 부부가 출산을 앞두고 행복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30일 SBS '한밤의 TV 연예'에서는 강원래·김송 부부의 만삭사진 촬영 현장이 전파를 탔다.

강원래가 변했냐는 질문에 김송은 "남편이 달라졌다. 부드러워졌다"며 "더 특별하게 나가기 전에 선물이 소리 들어보고 뽀뽀하고 '아빠 다녀올게' 이야기 해준다"고 자랑했다.

임신 8개월 차에 접어든 김송은 "태동을 엄청나게 느낀다. 춤도 추고 혼자 전쟁놀이도 하는 것 같고 난리난다. 애가 배 속에서 막 움직이더라. 초음파 사진으로 봤을 때 남편을 닮았다"고 말했다.
방송을 본 네티즌은 "강원래·김송, 행복해 보여" "강원래·김송, 순산하시길" "강원래·김송, 2세 기대돼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