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원래·김송 반려견 죽음에 오열…"미안해 똘똘아"

최종수정 2014.02.10 15:54 기사입력 2014.02.10 15:54

댓글쓰기

▲동물농장 똘똘이.(출처: SBS '동물농장' 방송 캡처)

▲동물농장 똘똘이.(출처: SBS '동물농장'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강원래가 자신의 반려견인 똘똘이의 죽음에 오열했다.

9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이하 동물농장) '똘똘이의 마지막 소원'편에서는 7년 동안 친자식처럼 키웠던 자신의 반려견이 세상을 떠나 슬퍼하는 강원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2012년 11월 림프암 말기판정을 받아 시한부 삶을 살고 있던 똘똘이는 강원래의 부인인 김송과 함께 산책을 하던 중 갑자기 쓰러졌다.

김송은 강원래를 급히 불렀고 강원래는 똘똘이를 자신의 품에 안았다. 하지만 똘똘이는 강원래 품에 안겨 세상을 떠났다.

김송은 "엄마가 미안해 똘똘아"라며 오열했고 강원래도 함께 울음을 터뜨렸다.
강원래 김송 부부는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반려동물 납골당에 똘똘이를 화장했다. 김송은 방송에서 "만약 오늘 여행 안 갔으면 남편은 강릉 갔을 거고, 난 나대로 약속이 있어 나갔을 것이다"며 "아무도 없는 상태서 똘똘이가 오늘 혼자 갔을 수도 있었다. 그런데 마지막까지도 기특하게 우리 모두 있는 앞에서…"라고 울먹이며 말했다.

강원래 동물농장을 접한 네티즌은 "강원래 동물농장, 너무 안타깝다", "강원래 동물농장, 너무 슬픈 일", "강원래, 힘내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