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립공원 샛길출입·산나물채취 "안돼요"

최종수정 2014.05.01 12:00 기사입력 2014.05.01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국립공원관리공단은 1일부터 시작된 연휴에 주요 국립공원에 탐방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돼 샛길출입과 산나물채취 등 자연훼손 행위에 대한 예방활동을 강화한다.

특히 지리산국립공원에서 자연훼손 행위에 대한 집중적인 예방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비박이나 야간산행, 산나물채취는 대부분 금지구역에서 발생하며 지리산은 계곡이 깊고 산세가 험한데다가 출입이 금지된 지역은 낙석사고나 조난 등 안전사고와 같은 위험요소가 많다.
지리산국립공원은 지난해부터 대피소 주변에서 비박을 금지하고 있으며 야간산행으로 인해 발생될 수 있는 안전사고와 자연훼손을 예방하기 위해 입산시간 지정제를 운영하고 있다.

국립공원에서 비박, 야간산행, 샛길출입, 산나물채취 등을 하다가 적발될 경우 최고 5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지정된 장소 밖에서 비박(야영)을 하는 경우, 1년 동안 1차 위반시 10만 원, 2차 위반시 20만 원, 3차 위반시 3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공단 관계자는 "연휴 기간 중 신록을 즐기려는 탐방객이 국립공원에 많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지리산은 반달가슴곰이 새끼를 데리고 본격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시기이기 때문에 샛길출입을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