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참사' 와중에 지방선거 돈 살포 기승

최종수정 2014.04.30 17:36 기사입력 2014.04.30 12: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 세월호 침몰 사고로 온 국민이 시름에 빠져 있는 가운데 불법 선거 사범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과는 지난해 6월부터 이달까지 불법선거를 단속해 6명을 구속하고 14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은 지금까지 총 917건을 적발해 1306명을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특히 최근 경선지역을 중심으로 금품을 건네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원식 새누리당 예비후보의 선거운동원 박모(52)씨는 4월 중순 경선을 앞두고 선거인들에게 200만원을 제공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새누리당 강화군수 경선에선 5만원이 든 돈 봉투를 살포한 인천 강화군 새마을회장 임모(63)씨가 구속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후보가 되면 당선확률이 높은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불법 선거 사범이 적발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돈 선거'를 근절하기 위해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하고 선거브로커들에 대한 첩보수집을 강화해 불법선거를 엄정단속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돈 선거 관련 내용을 신고하는 경우 최대 5억원의 신고보상금을 지급한다"며 "불법 선거운동에 대해 알고 있는 경우 112나 가까운 경찰서로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