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로조, B2C마케팅 본격화되며 성장↑<한국투자證>

최종수정 2014.04.30 06:00 기사입력 2014.04.30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한국투자증권은 30일 인터로조 에 대해 B2C마케팅을 본격화함에 따라 국내성장이 주목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는 기존 2만5000원을 유지했다.

인터로조는 올해 미쓰에이 멤버 수지를 광고모델로 삼아 B2C 마케팅을 본격화했다.
한지형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존슨앤존슨, 바슈롬, 시바비젼 등 글로벌 렌즈업체들이 독점했던 과거 국내시장 상황과 대규모 마케팅 없이 단기간에 5% 점유율을 달성한 점은 인터로조의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동시에 입증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현 수준의 점유율은 B2C 마케팅으로 인지도 및 점유율을 상승시킨다는 전략이 효과적일 수 있는 구간이라고 설명했다.

한 연구원은 "일반렌즈에서 원데이 렌즈로 사용자가 이동하는 현상이 세계적인 트렌드"라며 인터로조의 원데이 렌즈로의 주력제품 전환은 장기성장 측면에서 올바른 방향이라고 판단했다.
아울러 최대 관건이던 수율도 글로벌 업체 수준인 80%를 기록해 향후 전망이 밝을 것으로 내다봤다.

최서연 기자 christine8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