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참사, 안산에 '트라우마센터' "이르면 연내 설치"

최종수정 2014.04.28 07:04 기사입력 2014.04.28 07:01

댓글쓰기

세월호 참사, 안산에 '트라우마센터' "이르면 연내 설치"

세월호 참사, 안산에 '트라우마센터' "이르면 연내 설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세월호 참사, 안산에 '트라우마센터' "이르면 연내 설치"

세월호 여객선 참사의 피해자와 가족들이 많이 거주하는 안산 지역에 '트라우마(정신적 외상)센터'가 이르면 올해 안에 설치될 전망이다. 특정 사고로 인한 외상후 스트레스장애(PTSD)의 관리를 위해 정부가 직접 한 지역에 전문 기관을 설치하는 것은 처음이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28일 "곧 관계부처와 안산 트라우마센터 관련 예산 논의가 시작되는데, 이번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하면 예산 배정이 무난할 것"이라며 "특히 올해 예산 중 예비비 사용이 확정될 경우 연내에도 설치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한 "명칭상으로는 '광주트라우마센터'가 존재하지만, 정부가 특정 사건을 계기로 한 지역에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 전문 기관을 마련하는 것은 안산 트라우마센터가 국내 첫 사례라고 봐야한다"고 설명했다.

안산 트라우마센터(가칭)는 안산 지역 피해자와 주민의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 등 정신건강 문제를 전문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설치된다. 이 센터에는 정신보건 간호사·사회복지사·임상심리사 등 법정 '정신보건전문요원'들이 상주하며 지역 주민의 정신·심리 치유에 힘쓸 예정이다.
사고 피해자들에 대해 최소 3년이상 지속적 관리가 필요하고, 10년 이후에 트라우마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라 안산 트라우마센터는 임시 조직이 아니라 상설화 될 계획이다.

또한 정부는 대형 재난 상황에서 지역건강증진센터 등과 연계해 정신ㆍ심리 지원을 총괄 지휘할 '컨트롤타워'가 없다는 지적에 따라 국립서울병원 등에 중앙 트라우마센터 성격의 기관·조직도 설립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이번 세월호 참사와 같은 대형 사고를 겪은 사람은 단기적으로 불면·악몽·공황발작·환청·공격성향·우울증 등 급성 스트레스 장애를 겪는다. 이를 방치할 경우 일부 환자는 만성·장기적 상태인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PTSD)' 단계로 진행할 가능성이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