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 노란리본 제작 동아리 "저작권 루머 사실 아냐" 해명

최종수정 2014.04.22 16:50 기사입력 2014.04.22 16:46

댓글쓰기

▲세월호 침몰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염원하는 노란리본 캠페인.

▲세월호 침몰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염원하는 노란리본 캠페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세월호 침몰, 노란리본 제작 동아리 "저작권 루머 사실 아냐" 해명

세월호 실종자의 무사 귀환 소망을 담은 '노란리본'이 SNS을 통해 확산되는 가운데, 이를 쓰려면 저작권료 500만원을 내야한다는 루머에 대해 제작자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22일 노란리본 캠페인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대학 동아리 'ALT(Active, alter, autonomous, life Together)'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노란리본의 저작권과 관련된 모든 루머와 이야기는 유언비어이니 마음 내려놓고 사용해주셔도 됩니다"라고 밝혔다.

ALT는 이어 "지금 가장 많이 쓰이고 있는 카카오톡 프로필용 사진은 직접 ALT에서 만든 것이라 누구나 다 사용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는 "노란리본 자체에 저작권이 걸려 있어 카톡 프로필로 바꿀 경우 벌금 500만원이 부과된다"는 글이 빠르게 확산됐었다.
세월호 실종자들의 무사 귀환 염원을 담은 노랑리본의 희망이 희생자들에게 전달돼 한 마리의 노랑 나비가 돼 희생자들 품에 와 안길 수 있게 되기를 유가족들은 간절히 원하고 있다.

'노란리본' 캠페인과 저작권 문제를 접한 네티즌은 "노란리본 캠페인, 주위에 많은 사람들이 달고 있다" "노란 리본 캠페인, 우리는 기적을 믿는다" "노란리본, 나도 당장 달아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