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래부·NIA, '2014년 웹 접근성 지킴이 발대식' 개최

최종수정 2014.04.13 12:00 기사입력 2014.04.1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11일 서울 강서구 방화동 국제청소년센터에서 '2014 웹 접근성 지킴이 발대식'을 개최해 장애인?어르신과 같이 인터넷을 사용하기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지킴이 활동을 개시했다.

웹 접근성 지킴이는 IT 기본지식을 보유한 대학생·미취업자 등이 소규모 민간기관 등 모든 법인이 제공하는 웹사이트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무료로 접근성 준수 여부를 진단하고 컨설팅을 제공하는 활동을 하는 사람을 말한다.
전국을 4개 권역(수도권, 충청권, 경상권, 전라권)으로 나누어 지킴이(130명)를 두어 신청된 웹사이트의 진단 및 컨설팅을 실시하고, 전문가로 구성된 멘토(10명)를 배치(지킴이 12명당 1명)해 진단?컨설팅 기술자문과 진단보고서 검토 등을 담당하게 했다.

특히 기관별 전담지킴이를 지정해 진단을 통한 개선여부를 확인하고, 상?하반기에 찾아가는 컨설팅으로 1:1 집중 컨설팅을 제공한다.

2012년에 처음으로 시작된 웹 접근성 지킴이 사업은 지난해까지 소상공인·공공기관·복지관 등 총 5000여개의 웹사이트를 대상으로 웹 접근성 준수여부의 진단 및 개선방안 컨설팅을 실시해 웹 접근성 향상을 위한 기반을 조성한 바 있다.
웹 접근성 준수여부를 희망하는 기관은 웹 접근성 연구소 홈페이지 (www.wah.or.kr)를 통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며 웹 접근성 진단과 컨설팅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장광수 한국정보화진흥원 원장은 "웹 접근성 지킴이를 통해 정보 접근성이 개선돼 장애인의 정보화사회 참여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장애인의 차별 없는 정보화 사회 참여를 통해 찾은 행복과 기쁨을 함께 나누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성주 미래부 정보화전략국장은 "아직도 많은 웹사이트들이 웹 접근성을 고려하지 않음으로서 장애인의 인터넷 이용률이 비장애인에 비해 크게 낮은 실정"이라며 " 접근성 지킴이 개개인이 가진 우수한 전문성과 남을 위하는 이타정신은 아름다운 참여의 시간과 나눔의 기쁨으로 꽃 필 것"이라고 전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