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정 "사회복지 전담 공무원 5000명 증원 방침 합의"

최종수정 2014.04.11 09:41 기사입력 2014.04.11 09: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인원 기자] 정부와 새누리당은 11일 국회에서 당정협의를 통해 사회복지 전담 공무원을 5000명 추가 증원을 목표로 하고 관련 대책을 세우기로 의견을 모았다.

유일호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복지사각지대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해 사회복지를 전담할 공무원 5000명을 추가 증원하기 위한 대책을 세울 것을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날 당정은 복지사각지대 해소 및 아동학대 근절 대책 등을 논의했다.
유 정책위의장은 "이날 당정에서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말했던 시·군·구별 민간자원봉사조직 중 희망단체를 '좋은 이웃 프로그램'으로 선정해 주거취약계층 등 소외계층 현장 발굴을 지원 하도록 해 2017년까지 170개 지역으로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당정은 칠곡·울산 등 아동 학대사건 등과 관련해 "아동복지에 대한 책임성 강화됐었다면 안 일어날 수 있었던 사건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한다"며 아동보호기관 중앙관리시스템을 조속한 시일 내에 구축키로 했다. 또한 당정은 아동학대 범죄 양형기준 강화 등 아동범죄 메뉴얼 수립 등을 만들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 외에도 새누리당은 당내에 아동학대 테스크포스(TF)를 별도로 구성해 필요한 예산과 입법 활동을 추진키로 했다.
이날 당정협의에는 새누리당에서는 유 정책위의장과 나성린, 안종범 정책위부의장을 비롯한 관련 정조위원장이 나왔으며, 정부에서는 문형표 복지부 장관과 황교안 법무부 장관,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과 이석준 기획재정부 2차관, 이경옥 안전행정부 2차관, 이인선 경찰청 차장 등이 참석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