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이 삼성 때문에 광고를 바꿨다?

최종수정 2014.04.05 10:56 기사입력 2014.04.05 04: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애플이 16년 만에 브랜드 광고 문구를 바꾼 이유를 짐작케 하는 발언이 나왔다.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북부 연방지방법원 새너제이지원에서 열린 애플과 삼성전자의 특허침해 손해배상청구소송 재판에서 필 실러 애플 수석부사장이 발언이 그것이다.

실러 수석부사장은 브랜드 광고 문구를 바꾼 것이 삼성 브랜드의 급성장에 경계심을 갖게된 시기와 일치하다고 연상할 수 있는 말을 했다.

원고 애플 측 증인으로 나온 그는 "2013년 애플이 새로운 브랜드 캠페인을 시작했으며, 내 기준에 따르면 이는 1997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1997년부터 "다른 생각"(Think Different)이라는 문구를 활용해 브랜드 광고를 해 오다가 작년부터 '디자인드 바이 애플 인 캘리포니아'(Designed by Apple in California)로 바꿨다.
삼성 측 변호인인 프라이스는 애플 내부 자료와 언론 보도 등을 제시하면서 애플이 삼성의 브랜드 파워 급성장에 초조감을 느끼고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프라이스가 제시한 자료에는 광고 대행업체를 교체해야겠다고 말한 실러의 이메일과 '애플 브랜드에 대한 신뢰가 아이폰을 구매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였다' '삼성의 브랜드가 끼치는 인상이 애플과 똑같은 수준으로 강한 것으로 드러났다'는 조사 결과 등이 있었다.

프라이스는 특허 침해에 관한 애플 측 주장을 약화시키려 "소비자들이 애플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선택한 가장 중요한 이유는 브랜드이지, 애플이 주장하는 5개 특허에 따른 제품 특징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실러는 그 동기에 관해서는 "삼성 때문이 아니"라고만 강변했다. 그는 "스티브 잡스 사후에 내가 광고 총 책임을 맡는 등 업무 분장 변경이 있었고 다른 이유들이 많이 있었다"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