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스피, 北도발에도 건재 나흘째 '사자'…1980선 마감

최종수정 2014.03.31 15:37 기사입력 2014.03.31 15: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코스피가 북한 리스크 부각에도 승세를 이어갔다. 외국인이 4거래일째 '사자'에 나서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31일 오후 2시52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61포인트(0.23%) 오른 1985.61을 기록했다.
외국인은 이날 3203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1855억원, 995억원을 순매도했다. 프로그램으로는 3076억원이 유입됐다. 차익거래는 349억원 매도 우위였으며 비차익거래는 3426억원 매수 우위였다.

대부분의 업종이 상승한 가운데 기계업종이 1% 넘게 올랐다. 증권, 운수장비, 전기전자, 철강금속, 보험업종 등도 소폭 올랐다. 반면 의약품업, 의료정밀, 전기가스, 은행, 종이목재, 음식료 등은 하락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의 혼조세를 보였다. 삼성전자 가 전일 대비 8000원(0.60%) 오른 134만3000원에 마감한 가운데 현대차 (1.21%), POSCO (0.68%), 신한지주 (0.64%) 등이 올랐다. SK하이닉스 는 2% 넘게 밀렸다.
종목별로는 제일모직과 합병을 결정한 삼성SDI 가 7% 넘게 급등했으며 도 5% 넘게 올랐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3.60포인트(0.43%) 내린 1064.70으로 거래를 마쳤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