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車, 멕시코 법인 설립

최종수정 2014.03.28 11:06 기사입력 2014.03.28 11:06

댓글쓰기

-NAFTA 따른 美 생산차 비관세 혜택 노려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현대자동차의 멕시코 직접 진출이 9부 능선을 넘어섰다.

올 상반기 중 멕시코에 현지법인(HMMㆍHyundai Motor Mexico)을 설립키로 한 현대차가 멕시코자동차산업협회(AMIA)로부터 협회 가입을 조건부로 승인받았다. 현대차는 멕시코 법인 설립 후 기존 국내 공장 수출에만 의존해 온 멕시코 공급선을 글로벌 공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28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는 최근 멕시코자동차산업협회가 개최한 이사회를 통해 협회 가입을 조건부로 승인 받았다. 협회가 명시한 조건은 '오는 5~6월께로 예상되는 현대차의 멕시코 현지 차량 판매가 시작될 경우'다. 다만, 현대차는 아직까지 구체적인 판매 차량을 확정짓지 않은 상태다.

현대차가 협회 가입으로 얻게 되는 혜택은 다양하다. 협회는 현대차에 ▲멕시코 정부의 정책제도 개선을 위한 대정부 건의 ▲환경 및 안전관련 정책 및 제도 개선 건의 ▲자동차 판매를 위한 각종 통계 및 동향 자료 수집 등의 회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차는 멕시코 현지 법인 설립 후 초기 판매지역을 멕시코 연방지구, 과달라하라, 몬테레이 3곳으로 확정했다. 3곳은 멕시코 제 1~3의 도시로 꼽히는 지역이다. 현대차는 각 지역 딜러들과 계약을 맺은 후 판매를 개시한다. 멕시코시티로 불리는 연방지구 인구는 884만명으로, 인근 지역을 포괄하는 메트로폴리타나 전체 인구는 2120만명에 이른다. 멕시코 중서부 지역에 위치한 과달라하라와 몬테레이 인구는 각각 160만명, 110만명 수준이다.
현대차는 멕시코 법인 설립 후 멕시코 차량 공급을 위해 글로벌 생산기지를 활용할 방침이다. 기존 국내 생산공장에서 100% 수출을 전담했던 구조를 다변화시켜 현지법인 설립 효과를 십분 활용하겠다는 의미다. 현대차 관계자는 "멕시코엔 현재까지 국내공장에서만 수출을 해왔다"며 "법인이 설립되면 글로벌 생산기지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글로벌 생산기지 활용 계획을 밝힌 현대차의 의도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이 갖는 비관세 혜택을 노린 포석으로 해석된다. 미국 앨라배마 공장 등에서 생산되는 차량을 멕시코에 수출할 경우 현대차는 멕시코 현지에서 비관세 혜택만큼 가격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 한국이 3국 중 미국ㆍ캐나다를 대상으로만 FTA를 체결한 점도 이 같은 해석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한편 멕시코의 지난해 자동차 판매 성장률은 8%다. 현지 판매망을 갖춘 주요 메이커는 닛산, 제너럴모터스(GM), 폴크스바겐, 크라이슬러 등이다. 지난해 현대차의 멕시코 수출은 4300대로 2012년 9200대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현대차는 "기존 크라이슬러 유통망을 활용해 판매했지만 지난해 중순께 계약이 해지되면서 판매량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올 상반기 중 현지법인을 설립키로 하고, 법인장으로 도요타 출신을 영입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