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 재산공개]野 지도부 재산, 與 보다 5배 이상 많아

최종수정 2014.03.28 09:20 기사입력 2014.03.28 09: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의 재산이 새누리당 지도부보다 5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공개한 지난해 국회의원 재산변동 신고내역에 따르면 새누리당 당대표, 원내대표, 사무총장, 정책위의장, 원내수석 등 5인의 재산 총합은 323억3526만원, 평균 64억6705만원으로 나타났다.
새정치민주연합은 같은 직책 6인(공동대표 체제)의 재산 총합은 1733억635만원, 평균 288억8439만원으로 조사됐다. 재산 총합의 경우 새누리당에 비해 5배 이상 많은 금액이다. 여기에는 안철수 의원이 공동대표가 된 영향이 컸다. 안 공동대표를 제외한 민주당 지도부 5인의 재산 총 합계는 163억2821만원, 평균 32억7628만원으로 새누리당보다 절반가량 적다. 여기에 1500억원대의 재산을 보유한 안 대표가 합류하면서 단숨에 새누리당 지도부 재산을 훌쩍 넘어서게 된 것이다.

새누리당 지도부의 경우 윤상현 원내수석(177억7864만원)의 재산이 가장 많았으며, 홍문종 사무총장(67억5222만원), 황우여 대표(24억5310만원), 최경환 원내대표(45억8566만원), 유일호 정책위의장(7억6563만원) 순이다.

새민연 지도부는 안철수 공동대표(1569억2494만원), 장병완 정책위의장(82억4840만원), 김한길 공동대표(45억2023만원), 정성호 원내수석(19억5824만원), 전병헌 원내대표(12억2062만원), 노웅래 사무총장(4억3390만원)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비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사람은 윤상현 정책위의장(7억4534억원)이며 가장 많이 줄어든 사람은 안철수 공동대표(-261억8018만원)로 나타났다. 안 대표는 보유하고 있는 안랩 주식 평가액 감소(-257억2400만원) 영향이 컸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