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 재산공개]권오성 육군참모총장재산 51억… 軍간부중 최고액

최종수정 2014.03.28 09:21 기사입력 2014.03.28 09:00

댓글쓰기

권오성 육군참모총장

권오성 육군참모총장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각 군 중장이상 군 간부들의 재산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년새 재산이 늘어난 고위공무원은 국방부와 산하기관, 그리고 각 군 중장 이상 고위 공무원의 70% 이상이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28일 관보에 게재된 공직자 재산변동 현황에 따르면 국방부와 국가보훈처, 병무청, 방위사업청에 근무하는 재산공개 대상자 65명 가운데 작년 말 기준으로 1년 전보다 재산이 줄었다고 신고한 사람은 18명(27.7%)에 불과했다.

나머지 47명(72.3%)은 부동산 가치 상승과 예금 증가, 상속 등으로 재산이 늘었다고 신고했다. 신고대상 중 30억원 이상 자산가도 3명이나 됐다.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사람은 권오성 육군참모총장으로 토지(23억3808만원)와 예금(29억3242만원) 등을 포함해 51억2850만원(이하 배우자ㆍ자녀 재산 포함)에 달했다. 권 총장은 상속과 예금자산 증가 등의 영향으로 1년 새 재산이 8억4853만원 늘었다.
이용걸 방위사업청장(34억9804만원)과 이용대 국방부 전력자원관리실장(31억6213만원)도 30억원대 재산을 신고했다. 방효복 한국국방연구원장(28억7009만원)과 선영제 전쟁기념사업회 회장(26억2771만원), 전인범 특전사령관(23억3563만원)도 20억원대 자산가로 꼽혔다.

재산신고 대상자 중 재산이 10억원 이상인 고위직은 22명으로 전체의 34%였다.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1년 전보다 1억118만원 줄어든 14억7328만원, 현역 군인 중 서열 1위인 최윤희 합참의장은 같은 기간 2억230만원 감소한 6억5764만원의재산을 각각 신고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