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디자인자문관' 도입한다

최종수정 2018.08.15 19:01 기사입력 2014.03.25 08:31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가 공공디자인 사업 품질을 높이기 위해 '디자인자문관 제도'를 도입한다. 디자인자문관제는 기획 단계부터 공사 완료시점까지 공공디자인 대상 사업의 전 과정을 책임지고 총괄 조정, 자문하는 역할을 맡는다.

대상은 도내 공공디자인위원회 심의를 통과해야 하는 각종 도비 투자 사업 가운데 재심의 의결된 사업들이다. 공공디자인위원회는 건축물 및 택지개발사업 등 경기도와 공공기관이 추진하는 모든 도비 투자 사업이 실시 설계 이전에 반드시 통과해야하는 절차이다. 현재 3개 소위원회에 37명의 위원이 활동하고 있다.

도는 이 제도가 시행되면 사업 설계 이전 단계부터 디자인 콘셉트, 재료, 마감, 품질 등을 점검해 사업 시행착오를 줄이고, 예산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디자인자문관은 경기도 공공디자인위원회의 위원 중 대상사업 특성을 고려해 전공분야 전문가로 위촉된다. 도는 올해 9월쯤 시행될 평택 갈평고가차도 직선화 공사에 디자인자문관제도를 처음 적용한다.

유한욱 도 디자인담당관은 "이번에 시행되는 디자인자문관 제도는 쾌적하고 아름다운 도시환경을 조성하여 도민 삶의 질을 향상하는 데 기여하는 공공디자인의 방향과 관련 규정을 정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