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4만7000여 통으로 만든 ‘천안함 용사 추모엽서길’

최종수정 2014.03.25 06:57 기사입력 2014.03.25 06:57

댓글쓰기

국립대전현충원, 대전지역 초·중·고·대학생 및 해군장병 등이 엽서쓰기 참여…26일까지 일반에 공개

4만7000여 통으로 만든 ‘천안함 용사 추모엽서길’이 국립대전현충원에 선보인다. 해군장병들이 추모엽서를 걸고 있다.

4만7000여 통으로 만든 ‘천안함 용사 추모엽서길’이 국립대전현충원에 선보인다. 해군장병들이 추모엽서를 걸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4만7000여 통으로 만든 ‘천안함 용사 추모엽서길’이 국립대전현충원에 생겨 눈길을 끈다.

국립대전현충원(원장 황원채)은 천안함 용사 4주기를 앞두고 장병들의 고귀한 희생을 추모하는 마음을 엽서에 담은 ‘추모엽서 길’을 사흘(24~26일)간 일반에 선보인다.
추모엽서 길은 현충원 정문에서부터 ‘천안함 용사 4주기’ 추모식장, 천안함 용사 및 한주호 준위 묘소에 이르는 도로에 마련된다. 엽서는 길가 양쪽에 쳐진 줄의 집게에 걸려 지나가는 사람이 다가가 내용을 읽어볼 수 있도록 돼있다.

이 길은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국립대전현충원, 대전지방보훈청, 해군 2함대가 공동으로 만들었다.

한편 추모엽서(6개 종류) 쓰기엔 지난 18~22일 대전지역 초·중·고·대학교 20곳의 재학생들과 해군장병, 추모행사 참가시민들이 참여했다.
국립대전현충원은 26일 ‘천안함 용사 4주기’ 추모식장에 엽서쓰기코너를 열어 추모식 참석자들도 동참토록 할 예정이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