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경제청, 영종도 카지노 복합리조트 행정지원 본격화

최종수정 2014.03.23 15:20 기사입력 2014.03.23 15: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정부의 ‘영종도 복합리조트 카지노 사업’에 대한 사전심사가 통과됨에 따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사업 추진을 위한 본격적인 행정지원에 나선다.

23일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이종철 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인천도시공사, 미단시티㈜, 리포& 시저스 코리아 등과 매주 2차례 회의를 열 예정이다.
TF는 행정지원분과, 기술지원분과, 투자유치분과, 각종 규제 등 리스크 해결분과 등으로 이뤄지며 카지노 사업이 내년 초 정상적으로 착공할 수 있도록 각종 행정적인 지원을 하게 된다.

TF는 또 카지노 유지를 계기로 영종 경제자유구역의 활성화를 위해 Main-Target을 설정, 투자자 유치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인천투자는 바로 지금’이라는 홍보전략으로 다양한 용도의 대규모 투자처(신도시·산업용지·관광용지 등)를 안내하고, 정부의 영종·송도지구 관광서비스 집중육성 정책에 따라 지금이 투자적기라는 점을 대대적으로 홍보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부동산 투자이민제 지역을 미단시티와 영종복합리조트에서 영종지구 전역으로 확대하고 최소 투자금액 기준(7억원)을 제주도(5억원) 수준으로 낮추기 위해 중앙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지난해 5월부터 영종지구 미단시티와 영종복합리조트 내 콘도와 호텔, 별장, 관광펜션에 대한 투자 기준 금액이 15억원에서 7억원으로 낮아졌지만, 그동안 투자자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종철 인천경제청장은 “인천경제자유구역의 새로운 10년은 영종도에서 시작한다는 각오로 이 지역을 먹거리, 놀거리, 쉴거리가 풍부한 글로벌 서비스산업의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