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D프린터·미세먼지 정화·맞춤형 스마트케어 등 600억원 투입

최종수정 2014.03.17 12:00 기사입력 2014.03.17 12:00

댓글쓰기

미래부, '창조비타민프로젝트' 1차 과제 23개 발표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농업재해 예측·대응, 개인 맞춤형 스마트케어 서비스, 건축물 통합 이력관리, 3D프린팅 기반 창업지원, 초미세먼지·녹조 대응기술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융합기술 개발을 위한 23개 과제가 올해 추진된다. 정부는 약 600억원 규모인 이번 추진과제를 시작으로 창조경제 확산에 본격 시동을 걸 방침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7일 과학기술과 ICT를 기존산업 및 사회이슈에 접목하는 ‘창조 비타민 프로젝트’의 2014년도 1차 과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창조 비타민 프로젝트는 박근혜 정부 국정기조인 창조경제에 발맞춰 미래부를 중심으로 정부 각 부처가 과학기술·ICT 융합을 토대로 사회문제 해결과 연관산업 고도화를 목표로 추진해 온 사업이다.

이번에 발표된 23개 1차 과제는 미래부가 지난 10월부터 해당부처와 공동으로 과제 기획·발굴과 전문가 의견수렴을 진행했으며, 사회적·산업적 파급효과 등을 종합 고려해 약 170여개 과제 풀을 검토한 끝에 선정됐다. 특히 이번에 선정된 과제들은 ‘수요맞춤형’으로 단기 시범사업, 신기술 적용·확산사업, 중장기 기술개발(R&D)사업 등 다양한 방식이 망라됐다는 설명이다.

중점 적용대상인 7대 분야별 주요과제는 ▲농림수산식품 ▲문화·관광 ▲교육·학습 ▲보건·의료 ▲주력 전통산업 ▲소상공업·창업, ▲재해재난·SOC의 7개 분야다.

구체적으로 농수산식품 분야에서는 농업재해 예측대응서비스, 농산물집적센터·소상공인간 직거래 서비스, 농산물수출환경관리 등 5개 과제, 문화·관광과 교육·학습 분야에서는 ICT를 접목한 문화유산관광안내와 네트워크형 원격 스마트 과학교실의 2개 과제, 보건·의료분야에서는 개인맞춤형 스마트케어서비스, RFID기반 마약류·의약품 통합관리 의 2개 과제다.
또 주력 전통산업 분야에서는 차세대 해상 교통관제 기술, 3D기반 건축 구조물 최적화 서비스, 건축물 통합 이력관리 등 5개 과제, 소상공업·창업 분야에서는 맞춤형 특허정보 제공 서비스, 3D 프린팅 기반 창업 아이디어 사업화 플랫폼 등 4개 과제, o (재해재난?SOC) 초미세먼지 피해 저감, 국토환경 모니터링 서비스, 녹조로부터 안전하고 깨끗한 먹는 물 공급 등 5개 과제, 재해재난 분야에서는 초미세먼지 피해 저감기술, 식수원 녹조대응 기술, 지능형 CCTV통합플랫폼 등 5개 과제가 신기술 개발이나 단기 시범사업에 들어가게 된다.

미래부는 정부출연연구기관 등과 함께 관련 기술자문 등을 지속 지원하고, 주관부처들은 개별사업을 진행시키면서 성과 도출과 확산에 힘쓸 계획이다.

또 연내 진행될 2차 과제는 1차 과제를 보완하기 위해 ‘융합 신산업’ 창출을 통한 창업과 일자리 확대에 초점을 맞춘다. 의견을 수렴하는 ’바텀-업’ 공모와 정부의 ‘톱 다운’ 기획의 두 가지 방식으로 진행되며, 특히 창조 비타민을 상징할 대형 ‘플래그십 프로젝트’ 발굴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경제혁신 3개년 계획에서 발표한 것처럼 앞으로 3년간 총 120여개 규모로 확대 추진할 방침이다.

강성주 미래부 정보화전략국장은 “다양한 영역에서 신규 과제를 계속 발굴해 각 산업과 사회 각 부문에 ICT와 과학기술이라는 비타민이 효과적으로 스며들게 함으로써, 세계적인 ‘저성장’ 기조를 돌파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