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연아 김원중 열애…10년지기 일본 아사다마오 반응은?

최종수정 2014.03.06 16:00 기사입력 2014.03.06 16:00

댓글쓰기

▲ 김연아 열애 소식에 아사다 마오의 반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출처: 아사다마오 블로그 캡처)

▲ 김연아 열애 소식에 아사다 마오의 반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출처: 아사다마오 블로그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피겨여왕' 김연아와 국가대표 아이스하키 선수 김원중의 열애 소식이 불거진 가운데 김연아 선수의 10년지기 라이벌인 일본 피겨 스타 아사다 마오의 반응에 대한 궁금증에 네티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사다 마오는 최근 자신의 블로그에 2014 소치동계올림픽을 마치고 돌아온 소감을 올렸으며 현재 김연아 선수의 열애에 대한 별다른 반응은 보이지 않고 있다.
그는 지난 3일 자신의 블로그에 "일본에 돌아왔습니다, 두 번째 출전한 올림픽의 다양한 여운이 아직도 남아있네요, 쇼트에서의 실수와 메달을 일본에 가져오지 못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억울한 마음과 죄송스러운 마음 뿐입니다, 하지만 프리에서는 열심히 했으니까요…. 소치올림픽을 위해 응원해주신 여러분 정말 감사했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라며 팬들에게 감사의 글을 올렸다.

24살 동갑내기 김연아와 아사다 마오는 10년이 넘도록 '라이벌'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다녔다.

한편 피겨여왕 김연아 선수가 소치 동계 올림픽을 끝으로 은퇴하면서 김연아와 아사다 마오의 길었던 라이벌 관계는 자연스럽게 막을 내렸다.
세계 여자 피겨 스케이팅을 주름잡았던 두 요정은 이제는 라이벌이 아닌 친구로 돌아간 셈이다.

김연아 열애 인정 소식과 더불어 아사다 마오의 최근 근황 소식에 네티즌은 "김연아 열애인정, 멋지다" "김연아 열애 인정, 아사다마오 반응은 어떨까?" "김연아 열애 인정, 아사다 마오도 얼른 열애 하시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