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답동 물재생센터에 초대형 재활용 시설 건립

최종수정 2014.03.06 09:00 기사입력 2014.03.06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서울 성동구 용답동 중랑물재생센터 부지에 대규모 재활용 시설이 들어선다. 폐기물 재활용뿐만 아니라 고가치 재활용에 대한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지난 5일 제4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 성동구 용답동 중랑물재생센터 부지 일부를 해제하고 재활용 시설을 설치하기 위한 ‘도시계획시설 결정안’을 가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현재 서울시는 세계 최고 수준의 폐기물 재활용률을 기록하고 있지만 재사용, 재제조 등에 대한 기반은 열안한 상태다. 이에 특화시설인 재사용 플라자 건립을 시작으로 해당 산업 육성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재사용 플라자는 1만7706㎡에 지하2~지상5층 규모로 지어진다. 건물 전체는 재활용이 연상될 수 있는 디자인 설계와 재활용 건축자재가 활용된다. 또한 태양광,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고 LED조명, 에너지 절전설비 등 에너지절약형 친환경 건축물로 건립된다.

특히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폐자재 원료를 수거·가공·판매하는 소재은행, 기증받은 물품의 순환과정을 볼 수 있는 재사용작업장, 재활용 공방 및 재활용 예술품을 전시하는 재활용 박물관 등이 들어선다. 이를 통해 재활용 전 과정을 체험할 수 있는 관광명소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인접한 중랑물재생센터, 중고차 매매시장 등과 연계해 재활용과 자원순환 투어 코스, 친환경 체험 교육 프로그램 등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으로 향후 자원순환의 메카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중랑물재생센터 내 들어설 재활용 시설 부지 /

중랑물재생센터 내 들어설 재활용 시설 부지 /

썝蹂몃낫湲 븘씠肄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