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호주, 통화스와프 체결…이유는?

최종수정 2014.02.23 07:58 기사입력 2014.02.23 07: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한국과 호주가 양자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그 배경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3일 한국은행은 "양자간 교역 촉진을 통해 상호 경제발전을 증진시킬 목적으로 통화스와프가 체결됐다"며 "양국간 경제·금융 분야의 협력 관계를 보다 공고히 하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이번 통화스와프 계약 체결에 따라 양국 중앙은행은 무역결제 지원 등을 위해 5조원·50억호주달러(약 45억달러 상당) 이내에서 상호간 자금지원이 가능하게 됐다. 통화스와프 계약의 유효기간은 3년이며 만기도래시 양자간 합의에 의해 연장이 가능하다.

한국과 호주는 지난해 10월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의 '한-호주 정상회담'에서 상호간 우호 협력 증진을 위해 통화스와프 체결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호주는 우리나라의 무역 등 실물부문에서 중요한 거래상대국 중 하나며, 국제금융기구 및 다자협력체에서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다. 특히 IMF, 세계은행(WB), 유럽부흥개발은행(EBRD)에서 동일한 이사실을 구성하면서 이사와 대리이사를 교대로 수임하기도 했다.
또한 한국은 호주의 제4위 교역국이며, 호주는 우리의 제7위 교역국에 해당한다. 지난해 양국 총교역량은 약 300억달러로 한국의 수출이 96억달러, 수입이 208억달러며 무역수지는 한국이 112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특히 호주는 자원부국으로 양국간 교역구조가 상호보완적이다. 호주는 우라늄·철광석 매장량이 세계 1위며, 한국의 해외 광물자원 분야 최대 투자국이자 최대 석탄 수입 대상국이다. 우리나라의 주요 수출품은 석유제품, 승용차 등 생산제품 위주며, 수입품은 주로 철광, 유연탄, 원유 등 천연자원이다.

게다가 호주는 세계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가장 높은 신용등급을 받고 있는 국가다.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모두 가장 높은 신용등급을 받는 국가는 독일, 캐나다, 노르웨이, 호주 등 10개국에 불과하다. 또 호주 달러는 세계 외환거래 규모 5위, 외환보유액 구성 6위의 국제통화이자 주요 원자재통화의 위상을 가지고 있다.

호주가 우리나라와 교역 및 투자가 활발한 데다 향후 한-호주 자유무역협정이 시행되면 협력관계가 더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도 양국간 통화스와프 체결 배경 중 하나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그동안 우리나라는 평상시용 자국통화 스와프 계약을 주로 신흥국들과 체결했으나 이번에는 통화스와프의 네트워크 확장 및 정책효과 강화 등을 위해 선진국인 호주와 체결하게 됐다"며 "호주는 아태지역의 핵심 선진국이자 자원부국으로 G20 및 APEC 등을 통한 역내 영향력이 큰 점, 호주달러화가 주요 국제통화 중 하나인 점 등을 고려할 때 대외 이미지 제고 등을 통한 금융안정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