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냉장고 속을 잡아라, 밀폐용기 전쟁

최종수정 2014.02.22 13:41 기사입력 2014.02.22 13:41

댓글쓰기

냉장고 속을 잡아라, 밀폐용기 전쟁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냉장고 정리용 밀폐용기 시장을 잡기 위해 락앤락·삼광글라스 등 밀폐용기 업체들이 경쟁적으로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일반 밀폐용기 시장이 포화상태에 빠지면서 기능성 밀폐용기 부문에서 성장동력을 찾기 시작한 것. 냉장고 밀폐용기는 제품 뚜껑과 아랫부분에 돌기를 적용, 위아래로 쌓을 수 있어 냉장고 문짝의 수납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밀폐용기 1위 업체인 락앤락(대표 김준일)은 냉장고 문짝 전용용기 '인터락'이 출시 약 1년만에 누적판매개수 800만개, 매출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최근 밝혔다. 14개월만에 누적 판매수는 813만개, 매출은 111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012년 말 출시된 인터락은 매번 홈쇼핑에서 높은 판매율을 기록하며 '효자' 품목으로 떠올랐다. 국내 경기 침체로 인해 내수 시장에서 지난해까지 역성장을 기록한 락앤락으로서는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은 셈이다.

이에 따라 경쟁업체들도 락앤락을 따라 냉장고 정리용 밀폐용기 제품을 속속 선보이고 있는 실정이다.

국내 밀폐용기 시장 2위이자 유리 밀폐용기 부문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삼광글라스는 지난 17일 냉장고용 유리 밀폐용기 '클릭(Click)' 3종을 선보였다. 삼광은 지난 해부터 '블럭 캐니스터' '스위트 캐니스터' 등을 선보이며 락앤락 따라잡기에 나섰으며, 새롭게 선보인 제품은 원터치 방식의 뚜껑을 적용해 기존 제품과 차별화했다.
락앤락이 지분을 투자중인 주방기기 전문업체 네오플램도 친환경 신소재 '트라이탄'을 적용한 냉장고 밀폐용기 '클락(CLOC) 트라이탄'을 선보였다. 그동안 락앤락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트라이탄 소재를 과감하게 밀폐용기에 적용했으며, 밀폐용기 바닥면이 냉장고에 완전 밀착되지 않도록 공기순환 핏을 채용한 점이 돋보인다. 또 친환경 바이오킵스 물병으로 유명한 코멕스도 지난 해부터 제품 보관 월·일을 표시할 수 있는 링을 적용한 전용 용기 '데이킵스'를 선보이고 있다.

미국 밀폐용기 브랜드 타파웨어도 전용 용기 8종을 선보이며 국내 업체 따라잡기에 나선다. 80년대 신혼 필수품으로 불렸던 타파웨어 밀폐용기는 락앤락·삼광글라스 등 국내 업체의 선전에 점유율이 크게 축소됐지만, 최근 점유율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보라색·핑크 그라데이션 컬러를 입혀 디자인을 보강했으며, 외부 공기와 수분을 차단해 주는 뚜껑(씰)로 제품력을 높였다.

락앤락 관계자는 "국내 경기의 오랜 침체에도 불구하고 냉장고 전용 용기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뜨겁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편의를 고려한 틈새시장과 아이디어 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