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원식 "알뜰폰, 대기업 계열사 점유율 45% 차지"

최종수정 2014.02.16 09:47 기사입력 2014.02.16 09: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저가 알뜰폰(MVNO) 시장에서 대기업 계열사 점유율이 작년 말 기준으로 45%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말 10%로 출발해 2012년 30%를 기록한 데 이어 1년 만에 45%로 증가했다.

16일 최원식 민주당 의원(미래창조위, 인천계양을)이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제출받은 ‘2013년말 현재 대기업 계열사 알뜰폰 가입자수 현황’에 따르면 알뜰폰 가입자 248만여 명 중 CJ헬로비전(CJ)·SK텔링크(SK)·KCT(태광)·KT파워텔(KT)·KT텔레캅(KT)·이마트의 가입자는 110만4000여 명으로 45%에 달했다.

업체별로는 CJ헬로비전(59만9,304명) 24%, SK텔링크(37만1497명) 15%로 두 업체 가입자 점유율이 39%에 달했다. 또한 KCT(7만5,968명)는 3%, KT파워텔(4만3224명)는 2%였고 작년 하반기 영업을 시작한 이마트와 KT텔레캅은 각각 0.4%와 0.1%를 기록했다.

여기에는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홈플러스와 삼성계열사 에스원의 가입자 수는 빠져있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 해 3월과 9월에 영업을 개시한 홈플러스와 에스원이 연말까지 각각 4만여 명과 9천여 명의 가입자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대기업 계열사 점유율은 45%를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

알뜰폰 사업자수는 모두 28개로 8개 재벌계열사(자산 5조원이상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를 제외한 20개사는 중소사업자들인데 유니컴즈(26만7,064명) 11%, 스페이스네트(24만3,855명) 10%, 에넥스텔레콤(21만2,698명) 9%, 아이즈비전(19만2,731명) 8%, 프리텔레콤(12만5,234명) 5%, 에버그린모바일(10만2,037명) 4% 순으로 가입자가 많았다.
2011년 7월 제도가 도입된 알뜰폰 시장은 가입자수가 58만명(2011) → 128만명(2012) → 248만명(2013)으로 해마다 두 배로 늘어난 데 이어, 매출액도 2012년 말 673억원에서 지난 해 말 1456억으로 크게 늘었다.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 중 알뜰폰 가입자 비율도 1.1%(2011) → 2.3%(2012)→ 4.53%(2013)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

한편 KT파워텔은 알뜰폰 사업자로 등록이 되긴 했지만, 일반적인 알뜰폰 상품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주파수공용통신(TRS) 휴대폰 단말기를 팔 때 음영지역을 해소하기 위해 이동통신망을 일부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