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쿠웨이트서 날아온 해외수주 낭보

최종수정 2014.02.12 12:17 기사입력 2014.02.12 12:17

댓글쓰기

대우, GS, SK, 삼성엔지니어링, 현대중공업 등 5개 건설사…70억달러 규모
출혈 경쟁 피하고 컨소시엄 구성…정부 지원까지 더해진 쾌거


국내 건설사들이 총 70억달러 규모의 정유 플래트 공사를 수주한 쿠웨이트 CFP 프로젝트 위치도

국내 건설사들이 총 70억달러 규모의 정유 플래트 공사를 수주한 쿠웨이트 CFP 프로젝트 위치도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국내 건설사들이 쿠웨이트서 70억달러 규모의 정유·화학 플랜트 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연초부터 해외수주 소식이 이어지면서 700억달러 수주실적 달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12일 해외건설협회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 GS건설, SK건설, 삼성엔지니어링, 현대중공업 등 국내 5개 건설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쿠웨이트 국영 석유회사 (KNPC·Kuwait National Petroleum Company)가 발주한 CFP(Clean Fuels Project)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총 공사비가 120억달러에 달하는 만큼 3개 패키지(MAA, MAB1, MAB2)로 나눠 발주된 이번 공사에서 국내 건설사들은 모든 패키지에 참여하게 됐다. 이 프로젝트는 쿠웨이트의 수도 쿠웨이트시 남쪽 45km 지점에 위치한 미나 알 아흐마디(MAA·Mina Al Ahmadi) 정유공장과 미나 압둘라(MAB·Mina Abdulla)정유공장 내에서 진행된다.

기존 정유공장의 시설을 개선해 생산량을 일일 71만5000배럴에서 80만배럴까지 확장하고 유럽 환경기준에 부합하는 고품질의 다양한 정유제품 생산시설을 건설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규모가 가장 큰 패키지1(MAA)은 GS·SK건설이 일본의 JGC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했다. 48억2000만달러 규모다. SK건설은 중질유 열분해 시설(DCU)과 황 회수 시설(SRU) 등의 공사를 수행한다. GS건설은 중질유 탈황설비와(GOD) 수소 생산설비(HPU) 등의 공사를 맡게 된다.

이 패키지의 총 공사기간은 44개월로 오는 3월 착공해 2017년 11월 준공 예정이다. 공사방식은 설계, 구매, 시공은 물론 시운전까지 포함하는 일괄 턴키 형태로 진행된다. 패키지2(MAB1)는 삼성엔지니어링이 영국 페트로팍·CB & I와 컨소시엄을 이뤄 37억9000만달러에 공사를 따냈다.

대우건설과 현대중공업, 세계적인 엔지니어링업체 미국 플루어(Fluor)가 컨소시업으로 수주한 패키지3(MAB2)는 34억1000만달러 규모다. 다른 패키지와 비교해 고난이도 기술이 요구되는 프로세스 설비 개선과 동력·기반시설 복합공사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5개월이다.

특히 이번 수주는 국내 업체간 과당 경쟁을 피하고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확률을 높였다는 데 의미가 크다는 분석이다. 해외건설협회 관계자는 "해외에서 국내 건설사간의 출혈 경쟁을 지양하고 협업 체계를 구축해 서로가 윈윈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도 수주 성공에 한몫 했다는 평가다. 박기풍 국토교통부 1차관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등 공기업이 참여한 민·관 합동 수주지원단은 지난달 19~25일 쿠웨이트와 알제리 등을 방문해 주요 발주처 고위급 인사와 면담을 갖기도 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발주한 KNPC는 총 공사금액 140억달러 규모의 신규 정유공장 (NRP·new refinery project) 건설 공사를 발주하고 최근 입찰참가자격사전심사(PQ)를 진행하고 있다. 쿠웨이트 플랜트 공사 경험이 많은 우리 건설사의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