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상선, LNG 운송사업 1조1000억원에 매각

최종수정 2014.02.12 15:52 기사입력 2014.02.12 11:28

댓글쓰기

현대상선, LNG 운송사업 1조1000억원에 매각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현대상선 이 LNG 운송사업을 1조1000억원에 매각했다.

현대상선은 12일 LNG 운송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IMM 인베스트먼트사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매각가는 100% 지분 기준으로 1조1000억원 수준이며 향후 우선협상대상자의 실사를 거쳐 상반기내 최종 계약이 이뤄질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최근 LNG 운송사업 매각을 위한 입찰을 시작해 지난 6일 총 6개 후보자로부터 인수의향서를 제출받았다.

현대상선의 LNG 운송사업은 한국가스공사와 최장 2028년까지 10척의 LNG선으로 국내 LNG 수요량의 약 20% 정도인 730만톤을 매년 수송하는 사업이다.
현대상선은 이번 매각으로 유동성 문제를 상당부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오는 6월 매각 일정을 조기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이번 LNG 운송사업 매각은 현대그룹이 지난해 12월 발표한 3조3000억원 마련을 위한 선제적 자구안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현대상선은 이번 LNG 운송사업 매각으로 1조1000억원을, 지난해 12월 컨테이너 1만 8097대 매각으로 563억원을, KB금융지주 주식 113만주를 처분해 465억원에 확보했다.

지난 1월에는 보유 중인 투자주식을 향후 6개월 내에 장내 매각해 930억원을 조달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어 상반기내 부산 용당부지 매각을 통해 700억원 확보하게 되면 현대상선은 지난 12월부터 총 1조4000억원 규모의 자구안을 이행하게 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LNG선 사업이 장부상 저평가 돼 있어 대규모 처분이익이 실현돼 현대상선 재무구조도 상당부분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