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개 발전사 노조, 강도높은 공기업 개혁에 공동대응 나서

최종수정 2014.02.12 10:18 기사입력 2014.02.12 10: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정부의 공기업 경영정상화 압박이 고강도 구조조정과 복리후생 축소로 이어지자 한전 산하 5개 발전사 노조가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공기업 개혁 반대를 위해 발전연대를 출범하고 상급단체 재가입을 추진한다.

12일 발전업계에 따르면 남동, 남부, 동서, 서부, 중부발전 등 5개 발전사 노조는 지난달 17일 전국발전정책연대(발전연대)를 창립하고 공기업 개혁에 대한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이들은 노조간 연대를 강화하는 한편 상급단체 재가입을 추진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민주노총에 가입된 한국발전산업노조가 있는 점을 감안해 한국노총 가입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발전사 노조는 2001년 전력산업 구조개편을 위해 한국전력공사에서 분할된 이후 한국발전산업노조라는 산별노조를 구성해 민주노총에 가입했다.
이어 2011년 7월 복수노조가 허용되면서 현재 5개 기업별 노조가 생기며 현재 발전산업노조는 전체 조합원의 15%만 소속될 정도로 위축된 상황이다.

그러나 정부가 공기업 부실의 책임을 과도한 복지제도탓으로 돌리며 임금삭감, 복지혜택 축소 등을 압박하자 기업별 노조로 대응키에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처음으로 공동 투쟁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상급단체 가입 시기는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중부발전을 제외한 나머지 4개 발전사 노조는 임기가 만료돼 다음 달 집행부 교체가 예정돼 있어 상급단체 가입을 위한 조합원 투표는 4월 이후에야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들 가운데 일부 노조가 2014년 노사협의로 복지축소를 위해 학자금 지원 폐지와 창립기념품비 지금 중단 등을 이미 합의하기도 해 연대투쟁이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지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