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관광활성화→일자리창출 구조 만들어야"

최종수정 2014.02.03 11:22 기사입력 2014.02.03 11: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3일 "국내관광 활성화가 내수경기 진작과 일자리창출이라는 선순환 구조로 이어져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불필요한 규제들을 적극적으로 개선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제2차 관광진흥확대회의를 주재하고 "관광산업이야말로 간단한 발상의 전환으로 큰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분야"라며 이 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해외여행은 크게 늘어나고 있는데도 국내관광 총량은 큰 변화가 없는 상황"이라며 "대체휴일제나 근로자 휴가지원제도 등 정책을 적극 추진해서 국내여행 수요를 창출하고 매력적인 관광 콘텐츠와 프로그램 개발, 국내관광주간 실시 등 적극적인 국내관광 활성화 정책을 펼칠 필요가 있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음식관광이나 생태관광, 농촌관광 등 새로운 체험관광을 중심으로 다양한 관광자원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서비스 품질을 높여나가기 위한 노력도 계속해야겠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유망 서비스산업으로서 관광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각종 규제개혁이 필요하다는 뜻도 밝혔다. 박 대통령은 "관성적으로 남아있는 불필요한 규제들을 꼼꼼하게 찾아내서 적극적으로 제고해 나가야 하겠다"며 "이를 위해서는 중앙부처와 지자체는 지속적으로 소통 시스템을 구축하고, 정부 부처 간에는 긴밀한 협업을 해 나가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단순히 관광객 수만 늘릴 것이 아니라 지역관광 활성화가 지역주민들의 실질적인 소득증대와 지역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역관광의 시너지를 높이는 방안도 찾아 주기를 바란다"고 지시했다.

관광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제도 개선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관광특성화 고등학교를 비롯해서 고등학교에서 관광산업을 공부하고 졸업한 학생들이 현장에서 바로 배치돼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면 청년 고용률도 높아지고 관광산업 현장에 인력 수급 불균형도 동시에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유엔 산하 관광분야 전문기구인 세계관광기구(UNWTO) 탈렙 리파이 사무총장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박 대통령이 주재한 정부 정책 회의에 유엔 산하 기구 수장이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