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연승 SK '단독선두' 복귀…동부 10연패

최종수정 2014.01.22 21:20 기사입력 2014.01.22 21:20

댓글쓰기

코트니 심스[사진=정재훈 기자]

코트니 심스[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서울 SK가 원주 동부를 10연패 수렁에 빠트리며 단독선두에 올랐다.

22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3~2014 KB국민카드 프로농구 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82-74로 승리했다. 3연승을 질주하며 26승 11패를 기록, 울산 모비스와 창원 LG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동부는 10연패 속에 시즌 28패(9승)로 울었다.
SK는 1쿼터부터 상대를 강하게 압박했다. 코트니 심스가 골밑을 장악하며 리바운드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다. 동부는 1쿼터에만 실책을 6개나 범하며 좀처럼 공격의 해법을 찾지 못했다.

21-10 11점을 앞선 채 2쿼터를 맞은 SK는 박지현과 키스 렌들맨을 앞세운 동부의 공격에 다소 주춤했다. 박지현의 활약에 박지훈이 3점슛으로 힘을 더했고, 렌들맨은 골밑에서 차곡차곡 득점을 쌓았다. 그 결과 동부는 37-45까지 점수차를 좁히며 전반을 마쳤다.

동부의 추격은 3쿼터에도 계속됐다. 서울 삼성에서 이적한 마이클 더니건의 활약이 돋보였다. 더니건은 3쿼터에만 8득점 4리바운드로 공수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다. 여기에 박지훈도 연거푸 3점슛을 터트리며 한때 56-57 1점차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김민수와 변기훈의 3점슛으로 다시 달아난 SK는 4쿼터 두 선수의 연이은 3점슛으로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여기에 김선형의 공격까지 살아나며 동부의 추격을 뿌리치고 승리를 거뒀다.

심스가 19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김선형과 변기훈도 각각 19점, 18점을 올리며 제몫을 했다. 동부는 김주성과 박지현 두 노장이 19득점 10리바운드, 13득점으로 활약했지만 끝내 팀의 패배를 막진 못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