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아베 만남…다보스의 핫이슈

최종수정 2014.01.22 11:30 기사입력 2014.01.22 11:30

댓글쓰기

[다보스=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한국 언론은 다보스포럼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만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판단한다. 그러나 현지 분위기는 조금 다르다.

아베 총리는 22일 '일본의 비전'이란 주제로 특별연설을 한다. 6시간 전 박 대통령이 특별연설을 한 같은 장소에서다. 아베 총리 연설의 주된 내용은 일본 경제에 대한 확신과 투자권고일 것이다. 아베노믹스에 대한 평가, 향후 계획 그리고 일본의 앞날은 전 세계 경제인에게 초미의 관심사다. 양적완화, 환율정책 등은 나름 성공적이었으나 구조개혁 측면에선 비판적 평가도 있다.
그러나 경제가 전부는 아니다. 아베 총리가 자신의 특별연설을 통해 아시아에서 일본의 역할을 어떻게 규정할 것인지는 또 다른 핵심 관심사다. 다보스포럼 현장에서 한국ㆍ중국 정상과 만날 것인지 그리고 어떤 '조심스런' 대화가 오갈지는 그래서 이번 다보스포럼의 '핫 이슈' 중 하나로 떠올랐다.

박 대통령이 특별연설에서 일본의 역사인식 문제를 언급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박 대통령은 인도ㆍ스위스 순방 기간 동안 북한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입장을 표시해왔다. 일본과의 관계 개선이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다는 점을 감안하면, 투자자들의 우려 불식 차원에서라도 이 문제를 거론할 수도 있다.

아시아 지역문제는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어떤 방식으로든 거론될 것이지만, 당사자들이 마주쳐 뉴스를 생산해줄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 박 대통령은 특별연설이 끝난 뒤 한 시간 단위로 일정을 쪼개 퀄컴ㆍ아람코ㆍ지멘스 등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난다.
박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의 '악수' 가능성에 대해 "악수의 문제가 아니라 만약에 한국과 입장을 바꿔놨을 때 두 나라 관계가 그냥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계속 갈 수 있다고 보느냐"고 지난 10일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되물었다. 중국의 시진핑 주석과 리커창 총리는 아예 이곳에 오지 않았다.

다보스(스위스)=청와대 공동기자단·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