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숭례문 부실 공사 조사하던 대학교수 자살…왜?

최종수정 2014.01.20 07:11 기사입력 2014.01.20 07:11

댓글쓰기

숭례문 부실 공사 조사하던 대학교수 자살…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숭례문의 부실 공사를 조사하던 대학 교수가 목을 매 숨진채 발견됐다.

19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충북 청주 흥덕경찰서는 18일 오후 3시15분께 충북대 농업생명환경대학의 한 연구실에서 박모(56) 교수가 숨져 있는 것을 부인 서모(56)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서씨의 말에 따르면 서씨는 이날 남편인 박모 교수와 점심을 먹기로 돼 있었다. 약속 시간이 지나도록 박모 교수가 오지 않자 학교 연구실로 찾아갔지만 이미 박 교수는 숨져 있었다. 현장에는 박교수의 친필로 적힌 '먼저 가서 미안하다'라고 쓴 글이 발견됐다.

경찰 조사 결과 박 교수는 17일 숭례문 부실 공사를 조사한 내용과 관련해 한 방송사와 인터뷰를 한 뒤 부인에게 "괜히 (인터뷰를) 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서씨는 "남편이 이 인터뷰를 한 뒤 예상보다 보고가 크게 돼 걱정을 많이 했다"라며 "숭례문 부실 조사를 맡은 뒤에는 심한 스트레스로 신경안정제까지 복용했다"고 털어놨다.

박 교수는 숨지기 전 업무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 상황에서 경찰조사까지 받았다. 최근 일부시공업체가 검증 과정에 문제가 있다며 '숭례문 종합검진단'을 고소했기 때문이다.
한편 숨진 박 교수는 나무의 나이테 연구를 통해 목재의 벌채 연대나 목재로 만든 문화재의 연대를 측정하는 방법을 국내에 최초로 도입한 이 분야 전문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