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성 문불여무불여 캠프, 인성교육 장으로 ‘주목’

최종수정 2014.01.16 15:04 기사입력 2014.01.16 15:04

댓글쓰기

장성 문불여무불여 캠프, 인성교육 장으로 ‘주목’

"문화재청의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향교·서원 만들기’ 사업에 선정"

[아시아경제 김재철 기자]장성군이 조선시대 선비문화 체험을 위해 마련한 문화캠프가 청소년들의 인성교육 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16일 장성군 청렴문화센터에 따르면 ‘문불여(文不如)무불여(武不如) 장성에서의 1박2일 캠프’가 문화재청에서 주관하는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향교·서원 만들기’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문화재청이 과거 선현의 덕을 기리고 인재를 양성하던 향교와 서원을 통해 인문정신을 계승하고 현대적으로 재창조해 청소년 인성교육의 장으로 만들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선정으로 군의 문화캠프는 문화재청으로부터 2천500만원의 국비와 함께 문화재청 후원 명칭 부여 및 홍보컨설팅 등 다각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문불여무불여 캠프는 필암서원(사적 242호)과 봉암서원(전남 기념물 54호) 등에서 문화재에 숨겨진 다양한 의미를 현장에서 직접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훌륭한 선조들의 지혜와 예절 등을 배우는 다양한 교육과 청백리 체험을 통해 아동 및 청소년의 올바른 인성 함양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군 청렴문화센터 관계자는 “청소년들이 캠프를 통해 옛 선조들의 좋은 품성을 기르는 계기가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선비의 고장, 배움의 고장 명성에 걸맞은 다양한 인성교육 프로그램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성군은 문불여무불여 문화캠프 외에도 지난해 유림회관을 건립하고 새싹꿈터를 개소하는 등 청소년들이 훌륭한 미래 인적자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인성교육 기반을 확충하고 있다.


김재철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