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선주협회 "해운산업 위기 극복 위해 총력"

최종수정 2014.01.16 14:27 기사입력 2014.01.16 14:27

댓글쓰기

한국선주협회, 2014년도 정기총회 개최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선주협회가 올해도 해운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

한국선주협회는 16일 협회 대회의실에서 외항해운기업 CEO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4년도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올해 사업계획 및 예산안을 심의 의결했다.
협회는 이날 정기총회를 통해 올해도 해운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역량을 기울여 나가기로 방침을 정했다.

특히 협회는 영구채 조기발행, P-CBO 참여 확대, 해운보증기금 설립 등 해운 금융여건 개선에 주력한다. 톤세제 지속 시행, 3자 물류 활성화 등에도 힘쓴다. 협회는 또 해양대 정원 확대, 해기사 대체복무제도 유지 등 해기인력의 안정적인 공급과 각종 국제해사규제의 합리적 도입을 위한 국제 협력 강화에 애쓴다.

이윤재 회장은 "장기간 이어진 해운불황을 잘 견뎌낸 대표 여러분들께 위로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며 "선주협회 회장으로서 우리 협회 추진 사업들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정기총회에 앞서 개최된 정기이사회에서는 외항해운 영업활동을 중단한 대양상선, 범영해운, 우민해운, 인성실업, 제이에이치쉬핑, 진양해운, 창성해운, 코스모스쉽핑, 티피씨코리아, 포세이돈용선, 한일해운 등 11개 회원사의 협회 퇴회를 승인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