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보유출'에 화난 신제윤 "최고 행정제재 부과 검토"

최종수정 2014.01.15 07:32 기사입력 2014.01.14 17:02

댓글쓰기

"비정상을 정상으로 만드는 계기될 것"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신제윤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태스크포스(TF)에서 고객보호 정상화추진계획을 중점적으로 다루도록 한 것은 이 기회에 비정상적인 상황을 바로잡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된다.

그는 정상화 계획과 관련해 14일 "개인 정보가 얼마나 노출돼 있는지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면서 "비정상을 정상으로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 위원장은 이번 카드사 정보유출 사고를 매우 심각한 '사태'로 규정하고 있다. 이날 열린 최고경영자(CEO) 긴급간담회에서 "향후 사고가 재발할 경우 자리에서 물러난다는 각오로 업무에 임해야 한다"고 엄포를 놓기도 했으며 "법상 허용 가능한 최고 한도의 행정제재를 부과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최종구 금융감독원 수석 부원장이 13일 각 금융사 정보관리최고책임자들을 전부 소집한 데 이어 하루 만에 CEO들을 불러들인 것 역시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했다는 분석이다.

고승범 금융위 사무처장은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CEO들에게 강한 메시지를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일단 금감원의 검사 결과 등을 토대로 행정제재 수위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금감원은 이와 관련해 검찰에서 자료를 넘겨받아 분석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 처장은 "금감원 검사가 끝난 후 여전법, 전자금융거래법 등의 위반 사실을 확인한 후 제재 수위를 정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이와 함께 정보보안 노하우를 공유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번 기회에 모범사례를 찾아 공유할 수 있는지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