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문석 방통위 상임위원 "주파수 700㎒, 지상파에 할당하라"(상보)

최종수정 2014.01.14 14:54 기사입력 2014.01.14 14:42

댓글쓰기

양문석 방통위 상임위원 "주파수 700㎒, 지상파에 할당하라"(상보)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양문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은 14일 "지상파 UHD방송을 조속히 실시하기 위해 주파수 700㎒ 대역을 지상파 방송용으로 지정하고, 표준화 작업을 추진하기 위한 논의를 시작하자"고 미래창조과학부와 국무조정실에 공개 제안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CES) 2014'를 참관하고 귀국한 양 위원은 "이번 CES에서 세계 TV시장이 초고화질 UHD TV가 대세가 됐음을 절실히 느낄 수 있었으며, 심각한 위기의식을 느꼈다"고 말했다.
특히 양 위원은 "일본 가전산업을 대표하는 소니를 보니 충격적이었다"면서 "소니는 다른 가전사가 구축하지 못한 4K UHD 생태계를 갖추고 시장을 압도하기 위해 치고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양 위원은 "UHD 산업이 수상기, 콘텐츠, 방송장비 제작의 세 가지 영역으로 이뤄진다면, 소니는 수상기는 물론 자회사 소니 엔터테인먼트·소니 픽처스를 통해 게임과 영화 콘텐츠를 갖추고 있으며, 방송 제작설비는 사실상 세계를 지배하다시피 하고 있어 세 가지 경쟁력을 모두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또 "중국은 수상기에서 세계 저가 TV시장의 70%를 언제든지 점유할 가격 경쟁력을 할 수 있는 나라임을 확인했고, 미국 2위 TV수상기 업체 비지오(Visio)도 100만원대 50인치 TV를 내놓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양 위원은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수상기 경쟁력을 이야기하지만 가격 면에서 중국 등의 추격을 뿌리치기 힘들다는 것이 증명됐다"면서 "UHD 기술력의 본원적 핵심은 화질과 음향이지, 구부리거나 펴는 것이 아님에도 이 점이 언론을 통해 충분히 전달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양 위원은 "수상기 차원에서 특별한 경쟁력 우위가 없고, 콘텐츠와 방송장비 제작에서는 경쟁력이 전무한 것이 삼성전자과 LG의 현실이자 대한민국 UHD 국가경쟁력의 현실"이라면서 "적어도 수상기와 콘텐츠의 두 가지 영역에서만큼은 경쟁력을 확보해야 하며, UHD TV 생태계 구축을 위해 지상파 방송사들이 안정적으로 UHD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도록 표준화와 주파수조기할당이 시급하다 "고 강조했다.

이에 양 위원은 미래부와 국무조정실에 700㎒ 주파수 대역을 조속히 지상파 방송용으로 지정하고, UHD 지상파방송의 표준화 작업을 조속히 추진하기 위해 논의하자고 공개 제안했다.

정부는 아날로그 방송의 디지털 전환에 따른 주파수 700㎒ 대역 108㎒ 폭에서 40㎒폭을 이동통신용으로 할당했으며 나머지 용도를 놓고 지상파 방송계와 통신업계가 줄다리기 중이다.

양 위원은 "주파수 조기할당의 최대 걸림돌이 통신업계의 요구"라면서 "앞으로 2G 종료 등으로 계속 통신용 주파수 대역이 확보될 것이기에 700㎒ 주파수가 통신용으로만 지정될 하등의 이유가 없다"면서 "CES에서 통신사 관계자들과 만났을 때에도 주파수의 양과 형평성이 더 중요하다는 반응이었다"고 소개했다.

또 "디지털 전환은 지상파의 비적극적인 태도로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지만, UHD의 경우 지상파가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면서 "정부가 굳이 표준화 문제를 걸고 발목잡을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양 위원은 "2016년이면 프랑스에서 '유로2016'을 지상파 UHD로 방송하는 등 본격 상용화를 실시하고, 2018년이면 미국에서도 상용화에 이를 것"이라면서 "우리나라도 내수시장에서 충분히 검증된 물건을 내놓아야 하고, 고질적 난시청 문제도 UHD 기술로 해결해 이용자 복지를 증진할 수 있다는 점에서 UHD 조기상용화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