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월세지수, 8년만에 하락세

최종수정 2014.01.14 09:19 기사입력 2014.01.14 08: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8년 만에 서울 아파트 월세지수가 하락했다. 반면 월세지수 하락 속에서도 거래량은 늘었다. 월세 거래량 증가는 전세공급 부족이 원인으로 임차인이 월세로 이동하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전세를 선호하는 임차인들에 반해 집주인은 월세로 물건을 내놓고 있어 월세와 전세 모두 수급 불일치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다. 이렇다 보니 월세지수는 전세시장 불안 속에서도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월세시장은 거래가 늘었지만 월세지수는 하락하면서 거래량과 월세지수가 상반된 움직임을 보였다.

14일 부동산114의 아파트가격종합지수인 ‘코아피(KOAPI, Korea Composite Apartment Price Index)’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월세지수는 2013년 4분기 115.17을 기록했다. 2013년 3분기 대비 0.76%, 2012년 4분기 대비 2.87% 하락했다.

연간 서울 아파트 월세지수 하락은 2005년 이후 처음이다.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년과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도 월세지수 상승을 유지하던 서울 월세시장이 8년 만에 하락세로 돌아선 셈이다. 서울 아파트 월세지수는 하락했지만 거래량은 오히려 증가했다. 서울 아파트 월세거래량은 3만4696건으로 2012년 2만7334건에 비해 7362건(26.9%) 늘었다. 전세거래량이 크게 줄면서 전체 서울 아파트 임차거래량이 2013년 13만9522건으로 줄어든 것에 비하면 큰 폭의 월세 거래가 이뤄졌다.

최성헌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서울 아파트 임차시장이 거래와 가격이 상반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상황은 임대인 우위 시장이 형성돼 있기 때문”이라며 “집주인 입장에서는 전세보다는 월세가 수익성을 극대화할 수 있어 전세를 월세로 전환하고 있지만 세입자는 전세보다 매달 지불해야 하는 월세가 더 큰 부담으로 느끼고 있어 월세형태의 계약을 꺼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서울 아파트 전월세전환률은 2013년 4분기 6.12%를 기록했다. 2012년 4분기 7.00%였던 전월세전환률은 2013년 한 해 동안 0.88%포인트 하락했고 전월세전환률 연간 하락 폭으로는 2009년 -1.00%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세는 공급이 부족해지면서 가파른 가격 상승이 나타난 반면 월세는 수요보다 공급이 많은 공급 과잉 현상이 나타나면서 전월세전환률이 급격히 낮아지는 양상을 보였다. 전세가격이 빠르게 상승하는 가운데 전세보증금 대비 월세보증금은 역대 최저치인 22.17%로 2013년을 마무리했다.

한편 2013년 4분기 서울 아파트 임대수익률은 3.51%를 기록했다. 2012년 3.39%에 비하면 2013년 한 해 임대수익률이 0.12%포인트 상승했다. 시중금리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가운데 아파트 임대수익률과 저축성예금금리(2013년 11월 기준)의 차이는 2013년 0.89%포인트까지 증가했다.
서울 월세지수, 8년만에 하락세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