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례군,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건립

최종수정 2014.01.13 17:12 기사입력 2014.01.13 17:12

댓글쓰기

구례군,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건립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 선정, 사업비 80억원 확보”

[아시아경제 이진택 기자]구례군이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14년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80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군은 오는 2015년까지 80억원(국비 40억, 지방비 40억)의 예산을 투입해 60여명이 공동으로 생활할 수 있는 숙소와 영농교육관, 시설하우스 등 농업시설을 갖춘 원-스톱 귀농인 보육센터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입주자는 1~2년간 가족과 함께 체류하며 농작물의 재배·가공 ·유통방법을 배우고 체험할 수 있어 귀농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고 고소득을 올리는 전문농업인으로 성장할 기회를 얻게 된다.

농식품부는 이번 공모를 통해 귀농활성화에 적극적인 의지와 여건을 갖춘 2개 시군을 선정했으며, 각 도에서는 대표 시군을 선정하는 등 유치 경쟁이 치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구례군이 대상자로 선정된 배경에는 친환경농업과 6차 산업 활성화 등 고소득 농업에 유리한 환경을 갖추고 있는데다가 최근 적극적인 도시민 유치사업으로 귀농귀촌이 크게 활성화된 점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서기동 군수는 “농업창업지원센터가 완공되면 인구 3만 회복과 농촌 활력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지역의 특화된 농업을 바탕으로 전국 제일의 귀농사관학교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한 “지역의 농업전략을 새로이 가다듬는 기회로 삼아 구례를 ‘희망 농촌 1번지, 남도 제일의 행복하고 살기 좋은 고장’으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구례군 귀농귀촌 인구는 2011년 183명, 2012년 301명에 이어 지난해 311명을 기록해 지속적으로 늘고 있으며, 이에 힘입어 작년 말부터 구례군의 인구가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진택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