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DB필요없는 영상인식이 다음 목표다"

최종수정 2014.01.13 11:10 기사입력 2014.01.13 11:10

댓글쓰기

"DB필요없는 영상인식이 다음 목표다"

김정태 오드컨셉 대표 "사용자 위주의 검색 서비스"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다음 목표는 데이더베이스에 저장되지 않은 영상까지 인식할 수 있는 기술을 만드는 것입니다."

13일 삼성동 미켈란 빌딩에 자리잡은 오드컨셉의 김정태 대표는 "향후 쇼핑, 광고, 컨텐츠 유통, 저작권 관리,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장은 이미지 검색 기술을 탑재한 스마트폰, 웨어러블 기기 등이 주도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오드컨셉의 이미지 검색 기술인 ACR(Auto Content Recognition)은 이미지와 비디오를 인식하는 검색 엔진에 사용된다. 카메라에 비춰지는 이미지로 사물과 컨텐츠를 인식하고 관련 정보와 서비스에 소비자를 연결시켜주는 것이다.

김 대표는 지난 2008년 이미지 검색 엔진의 가능성을 엿봤다. 그는 "기술력이 바탕이 되지 않은 창의성은 무용지물이라고 생각했다"며 "1년이 넘도록 논문과 특허를 조사한 결과 이미지 검색 기술에 확신을 가지게 됐다"고 밝혔다. 자본금 3억원으로 검색 엔진 개발에 뛰어든 김 대표는 5년 동안 검색엔진의 완성도에만 매달렸다. 현재 국내외에서 8건의 특허를 등록하고, 3건의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오드컨셉의 기술은 이미지뿐만 아니라 재생 중인 비디오조차 빠르고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다는 강점을 가지고 있다. ORE(Object Recognition Engine) 기술을 통해 촬영 각도, 대상의 크기, 회전, 조명, 손실, 합성 등의 여부에 따라 인식 대상이 왜곡되더라도 정확히 인식이 가능하다. 재생 중인 영상의 짧은 프레임으로도 인식이 가능한 것은 물론 영상에 등장하는 작은 소품까지 인식할 수 있다.
검색엔진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올해 초 롯데백화점의 모바일 쇼핑 어플리케이션인 엘롯데(elLOTTE)에 '스마트스캐너'로 탑재되는 성과도 이뤘다. 스마트스케너는 국내 최초로 오프라인 매체와 온라인 쇼핑을 영상인식 기술로 연결시킨 옴니채널이 구축된 사례로 평가받는다. 소비자는 스마트폰의 카메라를 이용해 이메일에 첨부된 상품과 쿠폰의 이미지를 비추는 것만으로 상품을 구입하거나 관련 쿠폰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기술력에 대한 김 대표의 자신감은 해외 시장의 진출로 이어졌다. 현재 오드컨셉의 모바일용 엔진은 유럽과 남미 지역을 대상으로 판매계약이 체결됐으며 올해 상반기부터 서비스가 시작될 예정이다. 김 대표는 "우선 해외에서 오드컨셉 자체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사용자들이 오드컨셉의 서비스를 뚜렷하게 체감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우선적인 목표"라고 밝혔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