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로존, 12월 물가상승률 0.7%…경제 회복 걸림돌

최종수정 2014.01.08 09:02 기사입력 2014.01.07 19: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유로존(유로화 사용 18개국)의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 상승세가 둔화됐다. 장기 침체에서 벗어나는 데 고전하면서 유럽중앙은행(ECB)의 목표 물가인 2%에 훨씬 밑돌았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유럽연합(EU)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유로존의 지난해 12월 소비물가상승률은 0.8%를 기록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와 일치하는 것이지만 소비자물가가 0.9% 오른 전달보다 상승폭이 줄어든 것이다.

ECB는 지난 11월 기준금리를 0.25%로 낮추면서 "중기적으로 인플레이션 확장세가 둔화될 것"이라며 "경제가 광범위하게 약해졌고 통화 역동성도 가라앉았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통신은 ECB가 9일 개최되는 통화정책회의에서도 기준금리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암스테르담 소재 ABN 암로뱅크의 닉 코우니스 거시경제 조사팀장은 "이번 물가상승률도 유로존 목표보다 훨씬 아래"라며 "올해는 인플레이션보다 디플레이션이 훨씬 더 큰 문제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물가 지표를 보면 지난해 11월 0.9% 하락한 에너지 가격은 여전히 약세를 보였다. 주류와 식품류, 담배 가격은 1.8% 올랐다.

물가 변동폭이 큰 신선식품을 제외한 근원물가도 0.7% 오르는 데 그쳤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