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가르시아, 태국원정길서 "우승 예약"

최종수정 2013.12.15 09:12 기사입력 2013.12.15 09:12

댓글쓰기

타일랜드골프챔피언십 셋째날 7언더파 '4타 차 선두', 김기환 공동 6위

 세르히오 가르시아.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세르히오 가르시아.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독주체제를 굳혔다.

14일 태국 촌부리의 아마타스프링골프장(파72)에서 이어진 아시안(APGA)투어 타일랜드골프챔피언십(총상금 100만 달러) 3라운드다. 7언더파를 보태 일단 4타 차 선두(18언더파 198타)라는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APGA투어지만 세계랭킹 3, 4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 헨릭 스텐손(스웨덴) 등 월드스타들이 대거 등판해 순식간에 빅 매치로 위상이 높아진 무대다.
2라운드에서 홀인원까지 작성하며 7언더파의 폭풍 샷을 날렸던 가르시아는 이날도 8개의 버디사냥(보기 1개)을 완성했다. 단 세 차례 그린을 놓친 '컴퓨터 아이언 샷'이 동력이 됐고, 27개의 '짠물 퍼팅'도 위력적이었다. 가르시아 역시 "샷 감각이 좋았고, 실제 멋진 샷과 퍼팅 등이 많이 나왔다"며 "이틀 연속 7언더파를 기록해 기분이 좋다"고 환호했다.

미국과 유럽에서 양대 리그 플레이오프를 모두 석권한 스텐손이 깔끔하게 버디만 7개를 솎아내 공동 2위(14언더파 202타), US오픈 챔프 로즈가 4위(13언더파 203타)에 포진해 아직은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국내 팬들은 김기환(22)이 8언더파를 몰아치며 공동 6위(10언더파 206타)로 치솟아 기대치를 부풀리고 있다. 바로 지난달 한국프로골프투어(KGT) 시즌 최종전 투어챔피언십에서 2위를 차지한 선수다.

빅스타 그룹은 리키 파울러(미국)가 공동 9위(9언더파 207타), 찰 슈워젤(남아공)이 공동 11위(8언더파 208타)에서 이름값을 했다. APGA투어 상금왕 키라덱 아피반랏(태국)도 공동 11위 그룹에 진입해 태국인들의 성원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최고의 장타자 버바 왓슨(미국)은 그러나 1언더파에 그쳐 공동 26위(5언더파 211타)로 순위가 뚝 떨어져 체면을 구겼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 관련 기사

    가르시아, 선두 "홀인원 봤어?"

    태국서 "때 아닌 별들의 전쟁~"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과감한 모델 화보'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