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S 흔드는 어번, 이번엔 “기업고객 집중” 주장

최종수정 2013.11.15 14:08 기사입력 2013.11.13 10: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스티브 발머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의 조기 퇴진 결정을 이끌어낸 행동주의 투자자 제프리 어번의 다음 카드는 MS가 기업 고객에 집중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경제매체 포천이 최근 전했다.

밸류액트 펀드를 운영하는 행동주의 투자자 제프리 어번

밸류액트 펀드를 운영하는 행동주의 투자자 제프리 어번

어번은 MS는 지금도 영업이익의 70%를 오피스를 비롯한 소프트웨어를 기업에 판매해서 올린다며 MS는 소프트웨어를 한 번 팔고 말기보다는 소프트웨어 이용 서비스 가입 조건으로 기업으로부터 이용료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번은 소프트웨어가 클라우드 환경으로 옮겨지는 상황이어서 이 방식을 적용하는 일이 더 쉬워졌다고 본다.

어번은 “MS는 상품 주기에서 벗어나려면 기업 고객 서비스를 더 확대하고 혁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MS가 지난 분기에 예상보다 많은 이익을 낸 데에는 탄탄한 기업 매출이 기여했다는 사실은 어번의 주장에 힘을 실어준다고 포천은 풀이했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어번은 MS가 노키아의 휴대전화 사업부문을 70억달러에 인수키로 한 결정이 실책이었고 MS는 이 분야 투자를 중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추측이 돌았다. 포천은 이에 대한 어번의 반응은 전하지 않았다.

MS의 전략에 대한 어번의 훈수에 동의하지 않는 쪽에서는 소비자와 모바일을 간과하면 MS의 외형이 줄어들 것이라고 반박한다. 어번은 이에 대해 “사람들은 부정적인 측면에 너무 초점을 맞춘다”고 말했다.
어번은 자신이 설립해 운영하는 밸류액트 펀드를 통해 22억달러를 투자해 MS 지분 0.8%를 사들였다. 그는 MS가 상하수도 배관처럼 돋보이지는 않지만 경제활동에서 불가결한 기업이라고 판단해 투자했다. 펀드매니저 휘트니 틸슨은 어번의 주장이 “역발상 투자로 매우 설득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많은 투자자들이 MS 주식이 이제 바닥에 도달했다면서 투자했다가 쓴 잔을 마셨다. 이에 비해 어번의 MS 투자는 주가 반등과 맞아 떨어졌다. 어번이 지난 4월 지분 인수를 발표한 이후 MS 주가는 10% 상승했다. 포천은 어번이 MS가 지난 10년 이상 머물렀던 답보 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믿음을 다른 투자자들에게 심어줬고, 최근 MS 주가 반등은 부분적으로 이 덕분이라고 풀이했다.

어번은 최근 MS 투자수익률이 애플을 능가할 것이라고 호언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