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연구진, 물에서 수소 만드는 '인공감광제' 효율 향상

최종수정 2013.09.23 11:30 기사입력 2013.09.23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국내 연구진이 태양광을 이용해 물을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인공광합성 과정에 필요한 감광제의 효율을 2배 이상 높이는 데 성공했다. 연구성과는 향후 청정에너지원인 수소의 생산 효율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23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박수영 교수와 황동렬 박사과정 연구원 등이 수행한 이번 연구결과는 앙게반테 케미(Angewandte Chemie International Edition) 11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수소는 휘발유보다 2.75배 많은 에너지(수소 1g 당 122kJ)를 낼 수 있으며, 온실가스를 만들지 않아 청정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수소의 생산을 위해 대부분 재생이 불가능하고 에너지 효율이 높지 않은 방법을 이용하고 있어 친환경적인 공정을 개발하는 것이 관건이었다.

연구팀은 테트라페닐실란 기능기를 도입해 기존 최고 효율의 이리듐 착체 감광제와 비교하여 분자활성을 2배 이상 끌어 올릴 수 있는 감광제를 비롯해, 이 감광제가 만든 에너지로 물을 분해해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해냈다. 개선된 감광제는 물 1리터에서 100리터 이상의 수소 기체를 생산할 수 있는 수준의 분자활성(turn over number) 1만7000을 기록했다. 이는 기존 유기금속 착체 감광제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또한 전기적, 광학적 특성에는 영향을 거의 주지 않는 결과를 보였다.

분자활성 개선의 핵심은 감광제의 광안정성을 증진시킨 데 있다. 기존 감광제는 물이나 유기용매로 인해 분해돼 더 이상 감광제로서의 역할을 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물 혹은 기타 유기용매의 공격으로부터 감광제를 보호해 수소생산 효율을 장시간 유지시킨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박 교수는 “무한한 에너지원인 태양광과 지구상에 가장 많은 자원인 물로부터 수소를 효과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인공 광합성 시스템을 위한 연구의 토대를 마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 테트라페닐실란 : 실리콘 원자를 중심으로 4개의 벤젠고리가 치환된 기능기, 큰 부피로 입체장애를 유도해 주변물질로부터 물질을 격리시키는 효과를 갖는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