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명품 다큐멘터리 '슈퍼피쉬' 3D 영화로 탈바꿈

최종수정 2013.07.11 08:00 기사입력 2013.07.11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삼성전자 가 오는 11일부터 상영에 들어가는 KBS 다큐멘터리 '슈퍼피쉬-끝없는 여정'에 자사 3D 변환 기술을 활용해 극장용 3D 영화로 탈바꿈시켰다.

TV용 영상을 재편집해 극장판 영화로 제작하는 것은 화면 크기나 관람 환경 등 영화와 TV의 근본적인 차이 때문에 쉽지 않은 작업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영화에 쓰인 3D 변환 기술은 수년간의 연구개발(R&D)에 의해 축적된 것이다. 시판되고 있는 삼성 스마트 TV에도 내장돼 있는 삼성전자 고유의 기술이다.

삼성전자의 3D 변환 기술은 헐리우드에서도 이미 선보인 바 있다. 헐리우드 영화사 '라이언스게이트'와 협력해 지난 5월 SF영화 '게이머'를 블루레이 타이틀로 출시했다.

국내에서도 SBS의 인기 엔터테인먼트 프로그램인 '인기가요'와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ㆍ'시크릿가든' 등을 3D로 변환해 삼성 스마트 TV에서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이번 극장판 슈퍼피쉬에서 삼성전자의 3D 기술의 진가를 느낄 수 있는 장면은 3000년 전통의 '마탄자' 축제다. 물고기들의 격렬한 진동과 몸부림 등이 그대로 눈앞에 펼쳐진다.

슈퍼피쉬는 지난해 8월 KBS가 5부작으로 방송한 자연 생태 다큐멘터리를 극장판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당시 다큐멘터리로는 드물게 최고 시청률 14.4%를 기록했다. 한국방송촬영감독연합회 그리메상 대상과 YMCA 좋은 방송 대상 등을 수상하며 작품성도 인정받았다.

이경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이번 슈퍼피쉬의 3D 극장판 상영을 통해 삼성전자의 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며 "앞으로도 3D 영화를 포함해 삼성 스마트 TV 고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방송사 등과 협력하고 기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자체 기술로 3D 변환 작업을 맡은 댜큐멘터리 영화 '슈퍼피쉬-끝없는 여정'

▲삼성전자가 자체 기술로 3D 변환 작업을 맡은 댜큐멘터리 영화 '슈퍼피쉬-끝없는 여정'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