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윤정 측 "결혼 앞둔 딸에 대한 행동으로 볼 수 있나?"

최종수정 2013.05.31 09:34 기사입력 2013.05.31 09:34

댓글쓰기

▲ 장윤정 가정사 고백

▲ 장윤정 가정사 고백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가수 장윤정의 어머니와 남동생이 방송에 출연해 주장한 내용과 관련, 소속사 측이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장윤정의 소속사 관계자는 31일 오전 아시아경제에 "장윤정의 어머니가 방송에 나온 것을 보고 결혼 한 달을 앞둔 딸에 대한 행동으로 보기에는 너무나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장윤정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현재 이혼 소송이 진행 중이니, 논란이 되고 있는 사안들은 모두 재판을 통해 자연스럽게 밝혀질 것"이라며 "다만 언론의 과장된 보도로 한 가족 간의 일을 왜곡 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한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장윤정의 상태에 대해서는 "지인들로부터 방송 내용을 전해 듣고는 그냥 눈물만 흘리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장윤정의 어머니와 남동생은 지난 30일 오후 방송된 채널A '박종진의 쾌도난마'에 출연해 재산 탕진설과 억대 채무설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특히 남동생은 장윤정이 어머니를 미행해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했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장영준 기자 star1@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