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승기]'뉴 A5 카브리올레' 세계서 가장 매혹적인 오픈카

최종수정 2012.07.30 14:05 기사입력 2012.07.29 10:36

댓글쓰기

뉴 아우디 A5 카브리올레

뉴 아우디 A5 카브리올레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버튼을 누르면 15초 만에 늘씬한 오픈카로 변신한다. 조용한 세단으로 다시 변신하기 위해선 17초면 충분하다. 최고 시속 50km/h 까지는 주행 중에도 로봇이 변신하듯이 완전히 다른 차로 바뀔 수 있다. 바로 아우디 '뉴 A5 카브리올레' 얘기다. 이 차는 GT카(Gran Turismo)에 대한 전통적인 콘셉트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 2-도어 스포츠 쿠페 모델이다.

외관 디자인도 지나가는 이들의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다. 강인한 외관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스포티한 실루엣과 정교한 바디 라인, 눈길을 사로잡는 전면과 다른 차량과 확연히 구별되는 후면 등 진정한 쿠페의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뉴 A5 카브리올레의 제논 플러스 헤드라이트 양쪽에 각각 8개의 LED 주간운행등이 배열돼 있어 멀리서도 한눈에 아우디 뉴 A5 카브리올레임을 알 수 있도록 한 게 인상적이었다. 신호를 기다리기 위해 정차했을 때 옆 차선 운전자가 뉴 A5 카브리올레를 보며 "진짜 예쁘다. 한번 타보고 싶다"고 말했다.

주행 성능 역시 좋다. 2000cc 터보 가솔린 직분사 TFSI 엔진은 최고출력 211마력, 최대토크 35.7kg·m를 낸다. 늦은 밤 지붕을 열고 가속페달을 꾹 눌렀다. 정지상태서 시속 100km까지 이르는데 6.9초면 된다고 하더니 거침없이 튕겨 나갔다. 최고속도인 시속 210km까지 순식간에 오를 태세였다. 르망 24시간 레이스에 6회 출전, 5회 우승 신화를 쓴 세계 최강의 엔진다웠다. 몸을 확 잡아주는 시트만큼이나 고속에서도 안정적으로 달렸다. 까만 밤 하늘에 쏟아지는 별들 속을 가르는 이 맛은 스트레스를 한번에 날려버렸다. 금방이라도 별들 사이로 날아갈 듯 짜릿했다. 바로 이 맛 때문에 오픈카를 타는 게 아닌가 싶다.

하지만 4인승 오픈카지만 뒷 좌석에 성인이 앉기에는 불편했다. 앞뒤 좌석간 여유공간이 부족했고 소프트탑의 개폐시 머리를 숙여야 했다. 연비도 다소 아쉬운 부분이다. 공인연비가 복합연비기준으로 9.7㎞/ℓ였지만 시내외 주행 결과 7.6㎞/ℓ를 넘기기 힘들었다. 가격은 7380만원.
이은정 기자 mybang21@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