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 1세대 컴퓨터, 4억3000만원에 낙찰

최종수정 2012.06.16 10:02 기사입력 2012.06.16 10: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애플 1세대 컴퓨터가 뉴욕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서 15일(현지시각) 4억 원이 넘는 고가에 팔렸다.

로이터 등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1976년 시판된 1세대 애플 컴퓨터는 애플의 공동 창업자로 지금은 고인이 된 스티브 잡스와 선배인 스티브 위즈니악이 처음으로 제조해 시판한 것이다.
여전히 가동되는 이 제품은 전 세계적으로 50여 대밖에 남아 있지 않은 것 가운데 가동되는 6대 중 하나로 이날 낙찰가는 37만 4000달러(4억3500만 원)다.

낙찰가는 당시 시판 당시가 보다 500배나 높은 것으로, 최초 경매 예정가는 15만 달러(1억7440만 원)이었다.

두 사람이 끝까지 경합을 벌인 이날 경매에서 최고가에 근접하는 37만4000달러(수수료 포함)를 전화로 부른 익명의 참여자가 승리했다.
박소연 기자 mus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