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때 이른 더위, 제습기 시장 신났네

최종수정 2018.09.10 12:45 기사입력 2012.05.25 11:11

댓글쓰기

신제품 출시 앞당기고 마케팅 강화 나서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때 아닌 제습기 특수에 업계가 반색하고 있다.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더위에 제습기를 찾는 발길이 이어지자 신제품 출시를 앞당기는 한편 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이다.

25일 하이마트에 따르면 올 4~5월 제습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0~30% 증가했다. 4~5월이 제습기 제품의 비수기라는 통설이 깨진 것. 보통 6~7월이 성수기이지만 올해는 때 이른 무더위로 그 시기가 앞당겨졌기 때문이다.

최근 우리나라 기후가 고온다습한 아열대성으로 바뀌면서 제습기 판매량도 일찍부터 늘어가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제습기는 에어컨처럼 냉방 기능은 없지만 실내 습도를 제거해 체감온도와 불쾌지수를 낮춰준다"면서 "에너지를 절약하면서도 냉방효과를 낼 수 있어 제습기 수요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품 출시 시기도 한 달 가량 앞당겨졌다. 이미 지난달 초부터 리홈, 동양매직, 웅진코웨이, 위닉스, 삼성전자 등이 경쟁하듯 신제품을 내놓고 있다. 그동안 LG전자와 위닉스로 짜여있던 양강 체제에 후발업체까지 가세하며 경쟁에 불을 지핀 영향도 있다. 웅진코웨이와 동양매직은 올해 제습기 시장에 처음으로 뛰어들었다.

웅진코웨이는 신제품 출시 한 달 만에 1만5000대 가량을 판매해 시장에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회사 측은 제습기 수요에 대비해 생산물량을 기존 보다 2배 가량 늘리고 후속 제품 출시도 예정보다 앞당기기로 했다. 웅진코웨이 관계자는 "예상 외로 제습기가 성공을 거둬 후속 제품 출시를 최대한 앞당겨 다음 달 중순께 선보일 계획"이라며 "제품 출시에 맞춰 대대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하고자 부랴부랴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경쟁이 치열해지자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펼치는 곳도 있다. 리홈은 다음달 15일까지 신제품 체험단을 모집 중이다. 체험단에게 신제품 반값 할인은 물론 리홈과 쿠첸의 전 제품을 평생 할인해준다는 파격 혜택까지 내걸었다. 앞서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한 차례 체험단 행사를 진행한 바 있다. 이달 5종의 신제품을 선보인 삼성전자도 체험단 모집과 에어컨 패키지 행사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여름도 무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져 제습기 판매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업체간 경쟁이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면서 "올해 제습기 판매량은 지난해 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50만대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