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바람핀 남편 용서할 수 없었던 그녀, 결국…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미국 조지아주 한인타운에서 한인 여성 변호사가 자신의 남편과 또다른 한인 여성에게 총을 쏜 뒤 스스로도 목숨을 끊는 사건이 벌어졌다.

12일 미주 중앙일보에 따르면 지난 10일 밤(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 한인타운에서 실비아전(44) 변호사가 자신의 사무실에서 남편 찰스전(45)과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한인 여직원 1명에게 권총을 쐈다.
이 사고로 전 씨의 남편은 현장에서 사망했고, 여직원은 중상을 입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전 변호사는 2명에게 총을 쏜 후 자동차를 몰고 도주했다가 현장으로 돌아왔으며 경찰관과 1분 정도 대치하다 자신의 머리에 권총을 쏘고 자살했다.

전 변호사는 애틀랜타 한인타운에서 이민과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로 근무했으며 남편과 또 다른 한인 여성은 전 변호사의 사무실에서 일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남편이 총에 맞은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라는 것을 알게 된 전 변호사가 이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한편 대표적인 한인 밀집 지역인 애틀랜타 한인타운은 지난 2월에도 사우나를 운영하는 한인 백모 씨가 일가족 5명에게 총격을 가해 살해한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조인경 기자 ikjo@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故정주영 회장 63세 며느리, 태극마크 달고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농심, '먹태깡' 돌풍 여전…"600만봉 넘었다" "당 대표 체포안 통과에 웃음이 나냐" 개딸 타깃된 고민정

    #국내이슈

  • '폭군' 네로 황제가 세운 궁전… 50년 만에 재개장 [르포]"새벽 1시에 왔어요" 中, 아이폰 사랑은 변함없었다 "연주에 방해된다" 젖꼭지까지 제거한 일본 기타리스트

    #해외이슈

  • [포토] 무거운 표정의 민주당 최고위원들 조국·조민 책, 나란히 베스트셀러 올라 [아시안게임]韓축구대표팀, 태국 4대 0 대파…조 1위 16강 진출(종합)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폭스 회장직 물려받은 머독의 장남, 라클런 머독 [뉴스속 용어]헌정사 처음 가결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뉴스속 용어]'연료비조정단가' 전기요금 동결 신호?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