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정치테마주 주가조작 혐의 투자전문가 수사

최종수정 2012.03.26 14:55 기사입력 2012.03.26 14: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검찰이 정치테마주 주가조작 사건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박근혜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등 유력 정치인과 관련된 정치테마주 시세조종 혐의 관련 금융당국의 고발·통보 조치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김주원 부장검사)는 26일 최근 전문투자자 2명 등 관련자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를 직접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과 금융당국에 따르면, 이들은 이른바 ‘상한가 굳히기’방식으로 주가조작에 나선 혐의를 받고 있다. ‘상한가 굳히기’란 주가가 상한가이거나 상한가가 될 조짐이 보이는 테마주를 정해 대규모 매수주문을 상한가에 제출해 물량을 확보하는 수법이다.
검찰은 이들이 상한가 굳히기로 이른바 개미 투자자들의 추종매수를 유도하고 주가가 오르면 주식을 10%이상 비싼 값에 내다 팔아 지난해 8월부터 지난 1월까지 시세차익을 챙겨간 것으로 보고 있다. 투자자 한 명은 안철수 테마주 등으로 54억여원, 또 다른 한명은 문재인 테마주 등으로 하루만에 1억7000여만원을 챙겨 간 혐의를 받고 있다.

금융당국은 앞서 전문투자자 등 3명을 검찰에 고발하고, 이들을 도운 4명을 통보 조치했다. 검찰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지적해 와 ‘상한가 굳히기’수법이 범죄를 구성하는지 법리를 검토중이다”며 “당사자 주장 등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준영 기자 foxfu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