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경련 회장 1년, 허창수의 숙제

최종수정 2012.02.22 10:50 기사입력 2012.02.22 10:50

댓글쓰기

동반성장 이끌었지만 대기업 규제 정치권 마찰 해결해야

허창수 GS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허창수 GS 그룹 회장이 오는 23일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취임 1주년을 맞는다. 지난 1년동안 허 회장은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하며 재계의 동반성장을 이끌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경련의 위상 강화와 함께 대기업 규제를 추진하는 정치권과 마찰은 숙제로 남았다.

허 회장은 그동안 전경련 회장으로써 재계의 대변인 역할에 충실하는 것은 물론 사회공헌의 중요성을 설파하는데 앞장서왔다.

그는 지난 14일 열린 민관 일자리창출 협의회에 참석, 대기업들의 일자리 창출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또 지난 1월 개최된 기획재정부장관-경제5단체장 간담회에서도 모두 발언을 통해 상생을 언급했다. 당시 허 회장은 “중소기업과 건전한 동반성장에 소홀함이 없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12일에 열린 전경련 이사회에서도 허 회장은 대규모 투자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강조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전경련은 9년만에 처음으로 이사회에서 결의문을 채택, “민생 안정과 경제활력 회복, 사회통합·공생발전이라는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전경련은 그동안 대중소기업 성과공유제를 확대 시행하고 경영닥터제를 통해 중견기업 육성에 적극적인 지원을 펼치고 있다. 작년에 도입된 '중견기업키우기' 프로그램은 올해도 10개사를 추가 선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올해 중장기 자문기업수는 작년 161개사보다 12% 가량 증가한 180개사가 될 전망이다.

허 회장이 상생 경영이나 투자 확대, 일자리 창출 등 각종 현안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을 펼치고 있지만, 전경련의 위상은 좀처럼 회복될 기미가 없어 보인다. 올해 두차례 선거를 앞두고 대대적인 대기업 규제를 예고하고 있는 정치권과의 갈등도 허 회장의 어깨를 무겁게하는 숙제다.

그는 취임 이후 “국민들이 전경련에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가를 파악해 다가가겠다”며 전경련이 재계와 국민간 거리를 좁히는 역할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었다. 그러나 작년 8월 전경련 내부에서 기업별 정치인 로비문건이 공개되면서 전경련 해체론까지 제기됐다.

이명박 대통령도 지난 11월 “전경련을 바라보는 시각이 국내 경제를 견인하던 주체에서 지금은 대기업 이익을 옹호하는 집단으로 오인받는 등 시선이 달라졌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재계 관계자는 “취임 이후 활발한 활동을 통해 공생발전과 일자리 창출 등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다만 전경련에 대한 혁신이 필요한 상황에서 보다 주도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